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리도
 강리도
ⓒ 교토대본

관련사진보기

 
이 지도는 1402년 우리 조상들이 그린 세계지도 '강리도'의 일부이다. 위쪽 중앙의 거대 호수는 카스피해, 하단 왼쪽 손가락 모양(푸른색)은 홍해이고 하단 중앙의 바다는 페르시아만이다. 좌단 중앙의 공백은 동지중해이다(바다 색깔이 누락돼 있다).

중서부 아시아 및 중동지역 일부를 보여주는 이 지도는 수많은 지명과 생동하는 강줄기들이 살아 있다. 태종 2년 때 중국 너머의 영역을 이처럼 상세히 지도로 그렸다는 사실은 세계사의 상식에 반하는 것이다. 강리도는 서양인에 의한 지리상의 발견 이전에 이미 유라시아 대륙에서 장구한 세월에 걸쳐 축적되어 온 지리지식과 정보가 유통되고 있었음을 반증해 준다. 그러한 동서의 지리지식과 정보가 15세기 초 한양에서 강리도로 총결산되었다는 사실을 잊지 말기로 하자.

지난 번에 우리는 10~11세기 페르시아의 대학자 알 비루니(al Biruni)의 세계상이 강리도의 그것과 호응함을 보았다.

아래 이미지는 우즈베키스탄에서 비루니 도서관 개관 기념으로 공개한 필사본이다. 보다시피 알 비루니의 세계상은 간단하고 허술해 보이지만 동시대의 다른 세계상에 비하면 매우 혁신적인 것이다. 특히 아프리카의 남단이 바다로 열려 있다는 점과 전체적으로 바다의 육지 대비 비율이 크다는 점 등이 그러하다. 이러한 세계상은 중세의 다른 어떤 세계상보다 강리도와 잘 호응하는 까닭에 알 비루니와 강리도와의 관계를 탐색해 볼 필요가 있는 것이다.
  
알 비루니 세계상 알 비루니 세계상
▲ 알 비루니 세계상 알 비루니 세계상
ⓒ uzbek.org.uk

관련사진보기

 
10~11세기 알 비루니는 과연 15세기 초 강리도에 영향을 미쳤던 것일까? 먼저 그가 얼마나 탁월한 학자였는지를 천문지리학 분야에 한정해서 잠깐 엿보기로 하자.

놀라운 학자의 시공간

그는 한 해의 길이를 365일 5시간 49분으로 계산했다. 그는 또한 지구가 완전히 둥근 구체라는 전제하에 지구 둘레와 반경을 계산해 냈다. 그가 측정한 지구 둘레는 3만 9964.9km였다. 오늘날 과학에서 측정한 지구둘레는 적도 기준으로는 4만 74km, 북극과 남극 기준으로는 4만 8km이다.

알 비루니의 값과 거의 차이가 없다. 알 비루니가 계산한 지구 반경은 6339.6 km로 오늘날 밝혀진 6378.1km(적도기준)와 거의 같다. 그는 직접 천문지리측량 기구를 만들어 측량했고 수학과 기하학의 공리를 이용하여 계산했다. 그의 계산 원리와 방식은 오늘날의 그것과 완전히 일치한다. 이제 이 놀라운 학자의 시공간으로 떠나보자.

먼저 위의 지도를 보자. 보라색 원들은 이미 예전에 확인했던 지명들이다. 맨위에서 좌측 아래 순서로 '바그다드', '다마스커스(시리아)', '예루살렘', '카이로'이고 맨 오른 쪽은 '시라즈(이란)'이다. 이제 시선을 옮겨 두 개의 녹색 원을 주목해 보자. 둘 모두 13-14세기 이슬람 천문지리학의 본산이라 할 수 있다. 이 곳이 강리도의 모천母川일 수 있다.

오른 쪽 녹색 원에는 阿里麻禿(중국어 '아리마투')라 적혀 있다. 이는 알라마트Alamut이다. 카스피해 바로 아래, 이란의 테헤란과는 약 100km거리에 소재했던 산성의 이름이다. '독수리의 둥지(eagle's nest)'를 뜻하는 알라무트는 2100미터 고지의 험준한 산속에 자리잡은 난공불락의 요새로서 이슬람 이스마일 교단의 본거지였다.
  
알라무트 산성 알라무트 산성
▲ 알라무트 산성 알라무트 산성
ⓒ ismailimail.files.wordpre

관련사진보기

 
당시 이스마일 교단은 '산의 노인'으로 알려진 교주의 지령으로 반대파 및 십자군의 요인을 암살하는 공포의 비밀 조직으로 유명했다. 청년 조직원들이  대마초의 일종인 하시시(hashish)를 피우며 물불 안 가리고 암살을 자행한다는 소문이 퍼졌다. 사람들은 그들을 '하시시를 피우는 사람'이라는 뜻으로 하샤신(Hashashin)이라 불렸다. 이 말이 서구인에게 전해져 오늘날 '암살자'라는 뜻의 '아쌔신(assassin)'이란 단어가 만들어지게 된 것이다(참고: 김호동  <부족지>).
  
이스마일 교단의 요새는 알라무트뿐 아니라 저 멀리 동 지중해 지역까지 점재해 있었다. 아래 지도에서 성곽 형태가 그것들이다. 알라무트는 총본산 혹는 총사령부격이었으며 이스마일 교단의 수령도 알라무트에 은거했다.  
  
이스마일교단 이스마일교단
▲ 이스마일교단 이스마일교단
ⓒ smailimail.files.wordpres

관련사진보기

 
난공불락을 자랑하던 알라무트 요새는 결국 몽골군의 점령으로 종언을 고한다. 대강의 전말은 아래와 같다. 

칭기스칸의 손자 뭉케( Möngke Great Khan, 1206~1259)는 1251년 7월 몽골제국의 대칸에 즉위하자 자신의 두 동생 즉 쿠빌라이(Khubilai, 1215~1294)와 훌레구(Hulegu, 1217~1265) 에게 각각 동방과 서방을 할당해 주면서 정복을 명한다.

이에 따라 훌레구는 이란을 위시한 서방 원정에 나서게 된다. 곧 일칸국(오늘날의 이란)을 세우게 될 훌레구는 바그다드를 치기에 앞서 이스마일파의 본거지 알라무트 산성을 공략했다. 그때 알라무트의 이스마일 교단은 저항하는 대신 몽골에 투항하는 쪽을 택했다. 그리하여 이 난공불락의 천연요새는 1256년 11월 19일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여기에 흥미로운 사실이 하나 숨어 있다. 당시 알라무트 산성에는 매우 우수한 천문대, 연구실험실, 도서관이 구비돼 있었고 이슬람의 엘리트학자들이 자유롭게 연구활동을 하고 있었다는 점이다. 그 중 대표적인 학자가 알 투시 (Nasir al-Din Tusi, 1201~1274)였다. 수학의 삼각법 창시자이기도 한 알 투시는 천재적인 학자로서 명성이 자자했다. 수학, 철학, 물리학, 의학, 천문지리학 등에 두루 조예가 깊었다. 그는 페르시아 후기 역사에서 가장 위대한 학자로 꼽히기도 한다(이븐 칼둔).

강리도, 그리고 알 비루니

강리도에 대한 최초의 단행본 연구서를 낸 일본의 미야 노리코(교토대)에 의하면, 훌레구는 서방 원정에 나설 때 그의 형 뭉케 대칸으로부터 알 투시를 죽이지 말고 구출해 내라는 지시을 받았다. 뭉케 대칸은 투르크어와 페르시아어 등 여러 언어를 구사하고 유클리드 기하학의 난제를 풀 수 있을 정도로 천재적인 군주였다는 것이 학계의 정설이다.

용명한 뭉케는 아깝게도 1259년 50세의 나이에 중국 사천성에서 돌림병에 희생되고 만다. 원래 뭉케 대칸은 알 투시를 자신의 휘하에 두려했다. 뭉케의 급서로 알 투시는 훌레구 칸에 복무하게 되었던 것이다. 알 투시로부터 천문대 건립을 건의받은 훌레구는 이를 흔쾌히 승락함과 동시에 전폭적으로 지원했다. 천문대는 1259년 착공되었다. 그리하여 유라시아 최고의 천문대이자 도서관이 마라가(Maragha 혹은 Maragheh)에 건설됐고 알 투시는 그 수장이 된다.

마라가는 카스피해의 서쪽, 이란의 북서부에 위치한다. 이곳이 과연 강리도에 표기되어 있을까? 아닌 게 아니라 카스피해의 남동쪽에 '麻那哈'(중국어 ''마나허')로 표기되어 있다(위의 지도에서 맨 왼쪽 녹색 원).

마라가 천문대에는 수십만권의 서책이 소장돼 있었다. 9세기 이래로 이슬람의 학문 중심 바그다드의 지혜의 집(House of Wisdom)은 중세에서 최고의 학술 기관이자 도서관이었다. 여기에서 아르키메데스. 유클리드, 프콜레미 등의 고대 그리스 학술서 뿐 아니라 성경도 번역됐다.

<중앙아시아 역사>(History of Central Asia)에 의하면, 지헤의 집이 1258년 훌레구 점령군에 의해 파괴되기 직전에 알 투시가 훌레구의 허락 하에 무려 40만 건에 이르는 필사본을 구출해 내어 마라가 천문대로 옮긴 것으로 보인다고 한다. 그렇다면 마라가 천문대는 지혜의 집의 후속편이라 볼 수 있을 것이다.

몽골 정복에서 살아남은 중세 이슬람의 문헌들이 당시 마라가 천문대에 집결되었다면 그 의미가 크다. 거기엔 11세기 이슬람 학문을 대표하는 알 비루니 문헌이 포함되어 있었을 것이다. 더구나 알 투시는 알 비루니 학문의 계승자(exponent)로 알려져 있다(S. Frederick Starr 저, <Lost Enlightenment: Central Asia's Golden Age>, 2015)

그렇다면 마라가에  집대성된 첨단 천문지리학을 원나라로 전달한 학자는 누구였을까? 동시대에 원나라에서 천문지리 분야를 이끌었던 자말 앗 딘(Jamal al Din, 중국명 扎馬魯丁)이 아닐 수 없다.

그는 쿠빌라이의 전폭적인 신임과 지원아래 천문지리 관련 프로젝트를 이끌었다. 지구의를 만들어 쿠빌라이에 바쳤으며 마라가 천문대를 본 떠 이슬람 천문대를 설립했다. 또한 지리지와 세계지도를 편찬했다. 이러한 상황은 15세기 초 강리도라는 세계지도가 탄생하게 된 역사적 배경을 말해 준다. 그들의 시야는 한족 중심의 중화주의의적 지리관을 탈피한, 초광역적 지리 영역이었다. 그것이 강리도에 반영되어 있는 것이다.

원나라 지리학과 지리정보의 원천을 찾아 계속 거슬러 올라가다 보면 알 비루니를 만날 수 있을 것이다.  973년 오늘날의 우즈베키스탄에서 태어난 알 비루니는 젊었을 때 주요 거점 도시간의 거리를 측량했고 그 위치를 경위도 망으로 표시했다. 그는 그런 자료를 바탕으로 북반구의 알려진 세계를 지도로 그리고자 했다.

그러나 22살 되던 995년 정변이 일어나 지도 프로젝트를 포기하고 피난 생활로 들어 간다. 그후 격동하는 정치 정세에 따라 때로는 은신하고 때로는 연금되고 때로는 보호받으며 연구활동을 이어갔다. 그러나 지도를 완성하지 못한 채 숨을 거두었다. 2세기 후에 그가 못다한 일을 완성한 지리학자가 나타났으니 같은 지역 출신의 나지브 바크란(Muhammad ibn Najib Bakran)이었다. 
 
"알 비루니가 고향에서 피난을 간 일은 그의 중요한 프로젝트 즉 도시들의 정확한 위치를 포함한 지도를 만드는 것을 포기해야 했음을 뜻했다. 그로부터 다시 200년 후인 1208~1209년 코라산 거주의 지리학자 나지브 바크란이 축척이 정확한 격자망의 이슬람 세계지도를 만들어 냈다. 그는 지도제작시 알 비루니가 남긴 주요도시에 대한 경위도 목록을 활용했다. 바크란은 <세계의 책>Book of the World에서 자신의 지도가 지닌 특징을 서술했다. "많은 적색 선분들이 동에서 서로 북에서 남으로 가로 지른다. 이것들은 경도선과 위도선들이다. 이 지도의 큰 이점은 경위도선을 통해 각 도시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는 점이다." - Christoph Baumer, <The History of Central Asia>(2016)

자말 앗 딘이 1267년 원나라에서 만든 지구의는 바로 바크란의 세계지도(실물은 전해 오지 않는다)에서 유래된 것이며, 14세기 초 원나라의 눈금망 지도들 또한 여기에서 유래됐다(Christoph Baumer, 위의 책).

강리도에 수용된 지리지식

우리는 이렇게 알 비루니가 원나라 천문 지리 사업에 미친 영향을 추적해 보았다. 이에 의거하여 아래와 같이 강리도의 새로운 계보를 구성해 볼 수 있겠다.

2세기 프톨레미(고대 그리스 문명권)→10~11세기 알 비루니(이슬람 문명권)→13세기 초 나지브 바크란(이슬람 문명권)→13세기 후반 자말 앗 딘(이슬람 문명권)→14세기 전반 이택민/청준(원나라의 한족)→15세기 초 조선의 사대부(김사형, 이무, 이회, 권근 등: 유교문화권)

이로써 우리는 여러 문명권의 지리학과 지리지식이 강리도에 선택적으로 수용되고 변용됐음을 알게 된다. 

이 글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흥미로운 사실을 하나 발견했다. 알 비루니의 고향 즉 Kat(혹은 Kath)에 관한 것이다. 강리도에 可剔(중국어 '가티')라 표기돼 있다(첫 지도에서 붉은 원). Kat는 강리도에서처럼 실제로 남부 카스피해의 동쪽에 위치한다. 알 비루니 시기에는 소왕국의 수도였다. 지금은 알 비루니를 기려 그 지명이 Bernuiy로 바뀌었다. 위도는 41.7도로서 우리나라의 평양(39.2도)과 비슷하다. 다시 말해 알 비루니의 고향 카트와 평양을 이으면 얼추 수평선이 된다. 그런데 강리도에서도 그러하다.
  
유라시아 한반도와 카스피해 일대
▲ 유라시아 한반도와 카스피해 일대
ⓒ the-persians.co.uk

관련사진보기

 
강리도 강리도
▲ 강리도 강리도
ⓒ 류코쿠대

관련사진보기

 
거짓말 같은 일치이다. 희한한 일이지만 강리도상의 한반도 중심부에서 수평선을 왼쪽으로 그어보면 현대 지도의 동일 위도 지역과 거의 부합함을 알 수 있다. 예컨대 개성과 아테네, 리스본은 북위 38도 정도에 위치해 있는데 강리도에서도 이들의 위도상 위치가 거의 같다. 다시 말해 강리도에서 개성과 리스본(강리도에 표기되어 있다)을 선으로 이으면 거의 수평선이 된다. 이는 무엇을 뜻하는 것일까? 다음호에서 살펴보고자 한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