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 김소정 부산 사하구의원.
 자유한국당 김소정 부산 사하구의원.
ⓒ 사하구의회

관련사진보기

 
부산 사하구의회가 경제보복에 나선 일본정부를 규탄하는 결의문을 채택했을 때 자유한국당 김소정 구의원이 유일하게 서명하지 않은 것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이 비난했다.

사하구의회는 지난 5일 열린 제252회 임시회에서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결의문"을 채택했다. 이 결의문에는 '아베 정부의 경제침략 즉각 중단'과 '강제징용 등 전쟁범죄에 대한 공식 사과‧배상'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이 결의문에는 사하구의회 14명 의원 중 김소정 의원을 제외한 13명이 서명했다. 자유한국당 사하갑 당협위원장을 겸하고 있는 김 의원은 '당론'을 이유로 서명에 동참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11일 낸 논평을 통해 "아베 정부는 대한국 초강경파를 내각에 포진시키는데 일본 규탄도 못하는 자유한국당의 당론은 무엇인가"라고 했다.

최근 부산광역시의회와 부산진구의회, 북구의회, 사하구의회 등이 일본 정부의 한국에 대한 경제침략 규탄 결의문을 채택했다.

조준영 더불어민주당 부산광역시당 부대변인은 "지금 일본 아베 총리는 외무상이었던 고노 다로를 국방부장관 격인 방위상에 전격 기용하는 등 한국에 대한 강경기조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나홀로 결의문에 동의하지 않은 김소정 구의원에게 묻는다"고 했다.

조 부대변인은 "어느 부분이 자유한국당 당론과 어긋나 동의할 수 없었는가? 이같은 비판에 적반하장식으로 논리에도 맞지 않는 '반일 강요'라고 변명하는 것은 분노한 국민을 기만하는 행위라고 밖에 생각 할 수 없다"고 했다.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에 묻는다"고 한 조 부대변인은 "한국에 대한 제재 수위를 높이겠다는 일본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대책은 그 앞에 납작 엎드려 심기를 거스르지 않겠다는 비굴한 패배주의인가?", "일본 아베 정부의 졸렬한 조치에 우리도 비굴한 패배주의로 응수한다고 해서 사하구 지역경제에 득이 될 것이라는 근거가 있는가?"라고 했다.

그는 "우리가 대한민국 미래세대에게 물려줄 것은, 일본 경제침략에 대한 현실적 전략과 더불어 역사왜곡에 대한 항의와 결의이지, '얻어맞고도 혹시 더 맞을까' 강자에 비위 맞추는 비굴한 패배주의일 수는 없다"고 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