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S&T그룹 최평규 회장.
 S&T그룹 최평규 회장.
ⓒ S&T그룹

관련사진보기

  
 S&T그룹 최평규 회장이 10일 저녁 창원 리베라컨벤션에서 열린 ‘창업 40주년 기념식에서 'S&T 대상'을 받은 S&T모티브 황기건 파트장, S&T중공업 이상준 파트장과 함께 했다.
 S&T그룹 최평규 회장이 10일 저녁 창원 리베라컨벤션에서 열린 ‘창업 40주년 기념식에서 "S&T 대상"을 받은 S&T모티브 황기건 파트장, S&T중공업 이상준 파트장과 함께 했다.
ⓒ S&T그룹

관련사진보기

 
S&T그룹(회장 최평규)이 창립 40주년을 맞아 "도전과 근면을 앞세워 새롭게 시작하자"고 다짐했다.

S&T그룹은 10일 저녁 창원 리베라컨벤션에서 임직원 2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업 40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이날 기념식은 'S&T 대상' 시상식과 최평규 회장의 기념사, 저녁 만찬, 소통의 장 등의 순서로 진행되었다.

최평규 회장은 "S&T 40년의 역사는 도전과 희생, 열정의 터전 위에서 세워졌다"며 "기업가 정신은 짓누르는 책임감을 이겨내고 도전을 거듭하는 리더십을 발휘해야 하며, 그러한 도전의 DNA가 사원들의 희생과 열정으로 승화되는 순간 기업가 정신이 완성"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지금 우리는 전 분야에서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위기를 겪고 있다"며 "대한민국은 지금 선진국 진입 장벽을 넘기 위한 진통을 겪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위기의 본질을 인식한다면 무엇보다 사고의 전환이 우선이며, 위기의 본질이 무엇인지를 먼저 '생각'하고, 적극적인 소통으로 해답을 찾아 '즉시 행동'해야 한다"고 했다.

또 최 회장은 "지난 40년간 어려울 때마다 다짐했던 것이 도전과 근면"이라며 "지나 온 40년의 굳건한 역사가 증명했듯, 도전과 근면함을 앞세워 나아갈 100년의 역사도 오늘부터 새롭게 시작하자"고 역설했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40년 근속의 S&T모티브 황기건 파트장과 S&T중공업 이상준 파트장이 'S&T 대상'을 받았다.

S&T그룹은 S&T홀딩스, S&TC, S&T중공업, S&T모티브의 상장사와 14개 비상장사(해외법인 포함)로 이루어져 있다.

태그:#S&T그룹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