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0일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회의장에 '조국은 유죄다. 범죄 장관 임명 철회하라.'라는 문구를 내걸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0일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회의장에 "조국은 유죄다. 범죄 장관 임명 철회하라."라는 문구를 내걸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0일 검찰로 송치된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관련 고소·고발 사건 수사와 관련, 소환조사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당 의원 중 국회 패스트트랙 사건과 관련해 수사기관에 출석 의사를 밝힌 것은 나 원내대표가 처음이다.

참고로, 경찰은 그간 패스트트랙 고소·고발 사건을 수사하면서 총 98명의 국회의원을 대상으로 소환을 통보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더불어민주당·정의당 의원 30여 명은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지만 한국당 의원들은 단 한 명도 소환 통보에 응하지 않았다. 경찰은 전날(9일) 소환 조사를 받지 않은 의원들과 관련된 사건들을 포함 14건을 기소·불기소 의견을 달지 않은 '사안 송치'로 검찰에 넘긴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모든 패스트트랙 관련된 것은 제가 그 책임의 중심에 있다"며 "제가 원내대표로서 지휘했다. 따라서 저 하나만 조사하면 된다"면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다만, '전제 조건'은 있었다. 지난 4월 패스트트랙 추진 과정에서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 사보임을 결정한 문희상 국회의장과 당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등을 먼저 수사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나 원내대표는 "반드시 '불법 사보임'부터 수사하는 것이 맞다. 문희상 국회의장 등 관계자부터 소환조사하시라"면서 "이 불법 사보임 조사를 마치면 제가 직접 조사 받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김현아 원내대변인도 전날(9일) 구두논평을 통해 "패스트트랙 사태는 (사개특위) 불법 사보임에 대한 저항이었고 한국당은 정당방위를 한 것"이라며 "불법 사보임의 원인을 제공한 문희상 의장에 대한 수사가 먼저 이뤄져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댓글22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