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중당 충남도당이 민간인 사찰의혹과 관련해 국정원을 규탄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민중당 충남도당이 민간인 사찰의혹과 관련해 국정원을 규탄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국정원의 민간인 사찰 문제가 수면으로 떠올랐다. 최근 <머니투데이>는 국정원이 한총련 대의원 출신인 A씨를 포섭해 민간인을 사찰했다는 의혹을 연속보도했다. 보도 직후, 일부 정당과 시민단체들은 성명서를 발표하고 '국정원의 민간인 사찰'을 강도 높게 비판하며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있다.

민중당 충남도당(위원장 김영호, 아래 충남도당)은 9일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원 민간인 사찰의 진상을 규명하고 관련자를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충남도당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정권이 바뀌어도 국정원의 민간인 사찰, 공안 사건 조작 본능은 하나도 바뀌지 않았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부산(사상) 민주당 총선후보 시절 민간인 불법 사건과 관련해 '이명박 대통령은 정치적 법적책임을 져야 마땅하다며 탄핵도 가능한 사안'이라고 밝힌 바 있다"고 밝혔다.

충남도당은 이어 "청와대가 직적 나서야 한다"며 "청와대가 직접 나서 국정원 프락치 공작 사건의 진상을 규명하고, 관련자들을 전원 사법당국에 고발해 엄한 처벌을 받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 했다.

김영호 민중당 충남도당 위원장은 "(언론보도에 따르면) 국정원이 민간인과 정당을 사찰하고 있다"며 "일제 강점기 밀정이 독립군을 잡아들이는 것과 똑같은 행태를 보이고 있다. 공안 조작 행위를 버젓이 하고 있는 것은 시대에 역행하는 것이다. 국정원은 해체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진숙(민중당 충남도당 여성엄마당)씨는 "국민들이 촛불을 든 이유는 대통령 하나를 바꾸고자 한 것이 아니라 우리 사회의 적페를 청산하고자 했던 것인데 아직도 민간인 사찰, 공안사건 조작이 버젓이 이루어지고 있다는 사실에 분노한다"며 "국정원을 통제할 곳은 청와대 밖에 없다. 진상을 규명하고 관련자들을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자유주의자. 개인주의자. 이성애자. 윤회론자. 사색가. 타고난 반골. 블로그 미주알고주알( http://fan73.sisain.co.kr/ ) 운영자. 필명 전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