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조선일보 사설 일본어판 게재를 촉구하는 <산케이신문> 사설 갈무리.
 조선일보 사설 일본어판 게재를 촉구하는 <산케이신문> 사설 갈무리.
ⓒ 산케이신문

관련사진보기

일본 극우 성향 일간지 <산케이신문>이 최근 중단된 조선일보 일본어판 사설을 재개하라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8일 '조선일보 일본어판 사설 재개해야'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보수의 관점에서 문재인 정부의 대일 정책을 비판하는 한국 신문 조선일보의 일본어판에서 한 달 넘게 사설이나 칼럼의 게재가 중단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조선일보 측은 자세한 이유를 밝히지 않고 있지만, 청와대로부터 일본의 '혐한' 감정을 부추기고 있다는 비판을 받았다"라며 "만약 정부의 압력에 따른 조선일보의 자율 규제라면 매우 유감"이라고 썼다.

그러면서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 시절 조선일보 일본어판 사설의 다소 자극적인 제목이 "일본의 혐한 감정을 부추긴다"라고 비판했고, 청와대 대변인도 "무엇이 한국과 한국 국민에게 도움이 될지 답해야 한다"라고 말한 것을 사례로 들었다.

최근 조선일보의 한일 갈등 관련 보도나 사설이 한국에서 거센 비판을 받았고, 일본어판 사설 게재가 중단된 것이 청와대 인사들의 압력 때문이라는 주장이다.

사설은 "조선일보 칼럼이 근본주의 종교처럼 폭주했다며 문 정권의 반일 자세가 외교적 소외를 자초하고 있다고 비판적으로 분석했지만, 일본어판은 7월 20일 이후 사설과 칼럼이 중단됐다"라고 전했다.

또한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수출 관리 규제 강화를 각의 결정하자 8월 2일 한일 정부 간의 갈등 해결을 호소한 사설 2개는 실렸지만 이후 다시 끊어졌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청와대 공식 홈페이지에서 조선일보 폐간을 요구하는 국민청원 서명이 정부의 답변 기준을 넘어 24만 명이 되었다"라며 "하지만 이것이 정부의 보도규제나 언론 억압으로 이어져서는 안 된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국의 주요 신문을 일본인 독자가 일본어로 읽을 수 있다는 것은 그 논조 여하와 관계없이 바람직한 일"이라며 "이는 언론 자유에 관한 것이며, 조선일보에 조속한 게재 재개를 요구한다"라고 맺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