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김시연

관련사진보기

 
ⓒ 김시연

관련사진보기


7일 오전 강풍을 동반한 태풍 링링이 접근하고 있는 가운데 서울 공유 자전거 따릉이들이 밧줄로 꽁꽁 묶여있다.

서울시는 6일 낮 12시부터 태풍에 대비해 따릉이 운영을 중단했다.

#따릉이 #태풍링링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팩트체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