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가을철 태풍은 여름철 태풍보다 큰 규모와 세력을 자랑하며 한국을 강타했던 대규모 태풍 '매미' 또한 가을 태풍이며 큰 상처를 남기었습니다. 태풍 '링링'이 상륙하기 전 해야 하는 것들을 알아보겠습니다.
   
태풍에 대비하기 위하여는 집안에서는 싱크대나 화장실 등 배수 시설이 막힌 곳은 없는지 미리 살펴봐야 합니다. 반지하 등 침수 우려가 있는 곳은 물막이판이나 모래주머니를 갖춰두는 것이 좋습니다. 침수 취약 지역은 지자체의 도움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각 지자체는 역류 방지시설과 침수됐을 때 신속하게 빗물을 제거하기 위한 양수기 설치 서사 없을 하고 있는데, 주민들이 필요하면 구청이나 동 주민센터에 신청하면 구에서 무료로 지원 및 설치를 하고 있습니다. 집 주변의 빗물받이도 꼼꼼히 점검해야 합니다. 그동안 하수도 냄새가 난다고 빗물받이를 덮어두었다면, 다가오는 태풍철을 앞두고는 미리 걷어야 합니다.

강풍으로 인한 유리창 파손을 막으려면 창틀에 우유갑 등을 끼워 창문 틈새를 메우는 게 중요합니다. 테이프나 젖은 신문지를 붙이는 게 효과가 없다는 얘기도 있지만, 안 붙이는 것보다는 낫습니다. 지붕이나 축대 등 시설물은 미리 보수하고, 사진도 찍어두면 도움이 됩니다. 개인적으로 풍수해나 화재보험 같은 걸 가입해 놓았더라도 피해 사실에 대한 내용을 확인하기 때문에 파손된 시설, 특히 사유시설 같은 경우는 보수나 복구할 때 반드시 사전에 찍어두어야 합니다.

일단 침수 피해가 발생하면 전기와 가스부터 차단해야 합니다. 누전차단기를 내린 상황에선 혹시나 모를 가스 누출에 대비해 양초 대신 손전등이나 휴대전화를 이용해야 합니다. 감전이나 식수 오염 등 2차 피해는 비가 그친 뒤에도 조심해야 합니다. 물이 빠졌다고 바로 진입할 경우 감전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으니 물이 빠진 후에는 되도록 관련 기관, 부서에 요청하여서 내부 보수 작업을 하여야 하며 부득이하게 안으로 진입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철저하게 절연 장비를 몸에 착용한 후에 진입하여야 합니다.

비상시 대피소 안내나 피해 신고는 119, 지자체 민원상담실, 지역 번호에 120번 등으로 하면 됩니다. 실시간 재난 상황과 행동 요령은 행정안전부 국민재난안전포털, 스마트폰 앱 '안전디딤돌'에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보성소방서 홍교119안전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