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축사반대 집회 나주시 다돈면 주민들을 주축으로 구성된 ‘나주호 상류 돈사 반대 대책위원회(위원장 박정주)’는 8월30일 나주시청 앞에서 주민 등 200여명은 ‘기업형 돈사 반대 집회’를 갖고 나주시에 접수된 돈사 건축 신청을 불허할 것을 촉구했다.
▲ 축사반대 집회 나주시 다돈면 주민들을 주축으로 구성된 ‘나주호 상류 돈사 반대 대책위원회(위원장 박정주)’는 8월30일 나주시청 앞에서 주민 등 200여명은 ‘기업형 돈사 반대 집회’를 갖고 나주시에 접수된 돈사 건축 신청을 불허할 것을 촉구했다.
ⓒ 신용훈

관련사진보기

 
"기업형 돈사 신축 예정지는 천불천탑 화순 운주사와 583m 거리밖에 되지 않습니다. '화순 운주사 석불석탑군'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잠정목록에 등재되어 지정을 앞두고 있습니다. 운주사를 찾는 국내외 탐방객이 연간 10만 명 이상인데 돈사에서 발생하게 될 냄새와 오염물질은 환경오염을 일으킬 뿐 아니라 유네스코 등재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 뻔합니다."

천불천탑의 신비와 아름다운 문화재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잠정목록에 등재된 화순 운주사 인근에 대형 돈사 건축이 진행되면서 화순시와 나주시 주민들은 물론 운주사까지 한목소리로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나섰다. 나주시 다돈면 주민들을 주축으로 구성된 '나주호 상류 돈사 반대 대책위원회(위원장 박정주. 이하 대책위)'는 8월 30일 나주시청 앞에서 기업형 돈사 반대 집회를 하고 나주시에 접수된 돈사 건축 신청을 불허할 것을 촉구했다. 이 집회에는 화순 운주사도 동참해 힘을 보탰다.

대책위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나주시 다돈면 방산리 일대에 돈사 신축 허가 신청 2건이 접수되면서 주민들의 반발을 불러왔다. 신축을 요청한 돈사의 규모는 각각 대지 1만400여㎡에 건축면적 8100여㎡, 대지 6500여㎡에 건축면적 4900여㎡이다. 국내 최대 농업용수 저수지인 나주호에 인접해 있으며 화순 운주사와도 직선거리로 583m 밖에 떨어져 있지 않다. 건축면적 5000㎡를 초과하는 돈사는 소규모 환경성 검토를 받아야 하지만 그 이하는 도시계획심의회의 심의만 거치면 된다. 나주시는 심의 결과를 토대로 허가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운주사 주지 스님 운주사 주지 무안 스님을 비롯한 운주사 스님들도 이날 시위에 동참해 “대형 돈사에서 발생하는 분뇨와 오폐수로 악취 등 심각한 환경오염이 유발된다”고 지적하며 “대형 돈사 신축 반대” 입장을 명확히 했다.
▲ 운주사 주지 스님 운주사 주지 무안 스님을 비롯한 운주사 스님들도 이날 시위에 동참해 “대형 돈사에서 발생하는 분뇨와 오폐수로 악취 등 심각한 환경오염이 유발된다”고 지적하며 “대형 돈사 신축 반대” 입장을 명확히 했다.
ⓒ 신용훈

관련사진보기

  
박정주 대책위원장은 이날 집회에서 "다도면은 나주호 수질 보호를 위한 수많은 규제에 묶여있으면서도 지금까지 나주호 보호를 위해 불편을 감수해 왔다"고 지적하며 "어떠한 명분으로도 삶의 터전과 생존권을 가축 업자의 이익과 바꿀 수는 없다"고 말했다. 박 대책위원장은 특히 "축사 예정부지 바로 옆에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잠정목록에 등재된 운주사가 있다"며 "축산업자의 이윤 추구만을 위해 시청이 허가를 내주는 일이 있어서는 결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운주사도 나주시청에 반대 입장 공문을 발송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에 나섰다. 운주사 주지 무안 스님은 집회에 앞서 8월 22일 나주시로 공문을 보내 "대형 돈사에서 발생하는 분뇨와 오·폐수로 악취 등 심각한 환경오염이 유발된다"고 지적하며 대형 돈사 신축 반대 입장을 명확히 했다. 주지 무안 스님은 "운주사는 보물 3점, 유형문화재 10점, 문화재 자료 2점이 있으며 도량 전체가 사적 312호로 지정돼 있다"며 "특히 '화순 운주사 석불석탑군'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잠정목록에 등재돼 지정을 앞두고 세계 각국의 관계자들이 운주사를 연달아 방문하고 있다. 이러한 때 대형 돈사 신축으로 인한 마찰은 세계문화유산 지정에도 막대한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운주사와 직선거리 583m 운주사에 따르면 기업형 돈사와 운주사 와불과의 거리는 직선거리로 583m에 불가하다. 운주사는 "연간 10만명 이상이 찾는 운주사 탐방객에 피해를 주고 유네스코 등재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 운주사와 직선거리 583m 운주사에 따르면 기업형 돈사와 운주사 와불과의 거리는 직선거리로 583m에 불가하다. 운주사는 "연간 10만명 이상이 찾는 운주사 탐방객에 피해를 주고 유네스코 등재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 신용훈

관련사진보기

  
조계종 총무원과 21교구 본사 송광사도 나주시청에 공문을 발송, 돈사 건축 허가 재고를 요청했다. 조계종은 운주사 일대가 2017년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에 등재되었음을 상기시키며 보존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9월 7일 조계종환경위원회 관계자들이 현장을 방문할 예정이다.

박정주 대책위원장은 "주민들이 한목소리로 반대하고 있는 만큼 만약 허가된다면 지역에서 더욱 큰 역풍을 맞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법보신문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40대 남자이며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을 계기로 불교계 프리랜서 기자로 활동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