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세코 히로시게 일본 경제산업상의 한국 수출 규제 관련 발언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세코 히로시게 일본 경제산업상의 한국 수출 규제 관련 발언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세코 히로시게 일본 경제산업상은 일본의 수출 규제로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의 한국 수출량이 크게 줄었다는 지적에 "곧 회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 NHK에 따르면 30일 국무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지난달 4일부터 수출 관리를 엄격히 하고 있기 때문에 일시적으로 (일본 기업의) 수출량이 줄어드는 것은 당연하다"라며 "예상했던 범위"라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최근 고순도 불화수소를 비롯해 플루오르폴리이미드, 포토레지스트 등 반도체 핵심 소재의 한국 수출 규제를 강화했다. 그 결과 고순도 불화수소의 지난 7월 한국 수출량이 전월 대비 80% 넘게 큰 폭으로 감소했다.

그러나 세코 경제산업상은 "이번 운용 재검토(수출 규제)는 금수 조치가 아니라 어디까지나 군사 전용을 시키지 않는 관점에서 시행하고 있다"라며 "군사 전용 우려가 없다는 것이 확인되면 수출 허가를 내줄 방침"이라고 했다.

이어 "수출 허가를 받은 기업들이 수출을 시작하면 과거의 수출량을 곧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지난 29일 일본이 수출 규제를 강화하고 처음으로 한국에 불화수소 수출을 허가했다는 한국 언론의 보도에 대해서는 "민간 기업이 관련된 정보이므로 (정부가) 언급하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태국 유력 일간지 <방콕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일본이 과거사와 연계해 한국에 부당하게 내린 경제적 보복은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 경제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는 대화를 통해 외교적으로 이 문제를 해결하고자 한다"라며 "경제 외적인 이유로 서로의 경제에 해를 끼치는 것은 어리석다"라고 지적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