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브리핑 하는 외교부 대변인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외교부는 27일 "국가 간 약속을 지킬 것을 한국에 촉구하고 싶다"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발언에 대해 "결코 수용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아베 총리의 지소미아에 대한 언급에 대한 외교부의 입장이 있는가'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있는 아베 총리는 지난 26일(현지 시각) 기자회견에서 "한국이 한일 청구권협정에 대한 위반을 방치하고, 지소미아를 파기하며 나라와 나라 사이의 신뢰관계를 훼손하는 대응을 계속하고 있다"면서 "국가와 국가 간 약속을 지키라고 요구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김 대변인은 "일본이야말로 세계무역기구(WTO)에 위배되고, 자국이 또 의장국을 하면서 채택한 G20 정상회의 선언문에도 정면으로 배치되는 일방적인 경제보복을 지속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일본이 이와 같은 부당한 경제보복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또 '일본 측에 외교적 협의를 요청할 계획이 있느냐'는 물음에 "정부는 외교 채널을 통해서 일본 측 수출규제 조치는 부당하며, 조속한 철회 그리고 문제해결을 위한 대화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지속적으로 촉구해 왔다"면서 "앞으로도 그렇게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일본이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에서 한국을 배제하는 조치를 28일부터 예정대로 시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해 일본 측에 지속적으로 대화를 촉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정부는 일본 측과 계속 대화하겠다는 입장"이라면서 "앞으로도 대화를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소미아 종료와 관련, 미국에서 잇따라 우려의 메시지가 나오는 것에 대해서 이 당국자는 "한국이 처한 상황, 한국이 국익을 위해 취할 수 있는 결정 등에 대해 미국 측에 설명하고 계속 소통해온 것으로 안다"면서 "소통은 주말과 평일, 시간대를 가리지 않고 각 급에서 이뤄지고 있다. 미국이 현재 표명하는 우려에 대해서도 긴밀히 소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