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덴마크 국빈 방문 취소를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덴마크 국빈 방문 취소를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 CNN

관련사진보기

 
덴마크가 그린란드를 팔지 않는다는 이유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일방적으로 국빈 방문을 취소하자 강한 유감을 표했다. 

AP,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21일(현지시각)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국빈 방문 취소에 "매우 유감이며 놀랐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은 덴마크의 가까운 동맹국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방문은 열려 있을 것"이라며 "이번 국빈 방문 취소가 통상, 외교, 안보 등 덴마크가 내리는 결정에 영향을 줘서는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을 국빈으로 초청한 덴마크 왕실도 레네 발레비 대변인을 통해 "너무 놀랐다"라며 "이런 일을 겪어보지 않아 지금으로서는 할 말이 없다"라고 당혹감을 나타냈다.

헬레 토르닝-슈미트 전 덴마트 총리는 "마치 농담을 하는 것 같다"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그린란드와 덴마크를 모욕했다"라고 비판했다. 

덴마크의 극우 성향 야당 '덴마크 인민당'의 대변인도 "매우 충격이고, 트럼프 대통령을 초청한 덴마크 여왕과 이를 준비하고 있던 모든 사람들에 대한 큰 모욕"이라며 "미국은 더 많은 존경을 보여야 한다"라고 비판했다. 

전날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덴마크는 훌륭한 사람들이 사는 매우 특별한 나라지만, 그린란드 매입 논의에 관심이 없다는 프레데릭센 총리의 발언에 근거해 2주 뒤로 예정됐던 우리의 만남을 연기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프레데릭센 총리가 단도직입적으로 말해줘서 미국과 덴마크 모두 노력과 비용을 크게 아끼게 됐다"라며 "이에 대해 감사하며 방문 일정을 미래의 어느 날로 다시 조정하기를 기대한다"라고 썼다. 

비판의 목소리는 미국에서도 나왔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덴마크 주재 미국 대사를 지낸 루퍼스 기포드는 "이런식으로 국빈 방문을 취소하는 것은 매우 부끄러운 일"이라며 "이는 수백년 간 외교 관계를 쌓아온 동맹을 대하는 방식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트럼프 "그린란드 사고 싶어"... 덴마크 "터무니없다"

지난 15일 미국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백악관 참모진에게 그린란드 매입 가능성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도 곧바로 "우리가 논의한 것이 맞다"라며 "그린란드 매입은 미국이 전략에 좋을 것이고, 덴마크는 우리의 중요한 동맹이므로 그들을 보호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밝혔다. 

북대서양과 북극해 사이에 위치한 덴마크의 자치령 그린란드는 세계 최대의 섬으로 약 5만6천 명이 거주하고 있다. 18세기 초반 덴마크 영토로 편입됐으나 주민투표를 통해 2009년 자치권을 확대했다. 하지만 외교, 국방 등은 덴마크에 의존하고 있다.

미국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이 그린란드의 풍부한 천연자원과 지정학적 가치에 주목하고 있으며, 1867년 러시아로부터 알래스카를 매입한 앤드류 존스 당시 대통령과 같은 업적을 남기려는 의도로 풀이했다. 

그러나 프레데릭센 총리는 "그린란드는 판매용이 아니며, 터무니없다"라며 "(그린란드를 매입하고 싶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진지한 의도가 아니기를 강력히 희망한다"라고 즉각 거부했다. 

미국은 1946년에도 해리 트루먼 당시 대통령이 그린란드 매입을 타진했으나 덴마크로부터 거부당한 바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