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최근 10년간 수도권과 비수도권 인구 추이(단위:천명, %).
 최근 10년간 수도권과 비수도권 인구 추이(단위:천명, %).
ⓒ 최인호 의원실

관련사진보기

 
수도권 인구 집중이 심하다. 수도권 과밀화와 지방 소멸론의 위기감 속에 지역불균형 문제가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2020년에 수도권 인구가 비수도권 인구를 추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국회의원(부산 사하갑)이 통계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9년 7월 1일 기준으로 비수도권 인구가 수도권 인구보다 2만 1000명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백분율(%)로 보면 비수도권 인구와 수도권 인구가 거의 근접한 상태인 50%까지 인구 격차가 좁혀졌다.

수도권 인구가 비수도권 인구를 추월하는 시점은 2020년이며, 그 이후 점차 증가하여 2047년에는 수도권 인구 비중이 51.6%로 비수도권 인구 비중 48.4%보다 3.2%p까지 많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최인호 의원은 "현재의 수도권 중심 체제로는 대한민국의 미래는 없다"며 "수도권 과밀화와 지방소멸 문제는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는 문제이므로, 수도권과 비수도권이 상생발전 할 수 있는 과감한 균형발전 추진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최인호 의원은 오는 26일은 국회, 9월 4일에는 부산에서 '공공기관 이전 관련 토론회'를 연이어 개최할 예정이다.

최 의원은 "이번 연속토론회를 통해 공공기관 추가 이전의 추진 방향을 모색하고, 국가균형발전 추진의 동력을 형성할 계획"이라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