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미국 국무부 고위 당국자가 아시아 지역의 중거리 미사일 배치를 위해 동맹국들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AP, AFP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13일(현지시각) 안드레아 톰슨 국무부 군축·국제안보담당 차관은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하며 "미사일 배치 여부는 해당 국가 지도자의 주권적 결정(sovereign decision)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톰슨 차관은 "그 지역에서의 모든 결정은 우리 동맹국들과의 협의를 통해 내려질 것"이라며 "이것은 미국의 일방적인 결정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미국은 러시아와의 중거리핵전력(INF) 조약 탈퇴를 선언했다. 곧이어 마크 에스퍼 미국 신임 국방장관이 사실상 중국과 러시아를 견제하기 위해 아시아 지역 동맹국들에 중거리 미사일을 배치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미국은 아직 구체적인 후보지를 거론하지 않았으나 AP는 한국, 일본, 호주가 미사일을 배치할 주요 후보지(prime candidates)라고 소개했다.

이와 관련해 중국 외교부 푸총 군축사 사장(국장급)은 지난 6일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이 중국의 문 앞에 미사일을 배치한다면 중국은 대응에 나설 수밖에 없다"라고 반발했다. 

또한 "중국의 이웃 나라들이 신중하게 고려해 미국 미사일을 자국에 배치하지 말 것을 촉구한다"라며 "(만약 미사일을 배치하면) 국익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보복을 경고하기도 했다.

톰슨 차관은 미국이 추진하고 있는 새로운 군비통제 체제와 관련해 "우리는 중국도 협상 테이블에 나오기를 바란다"라며 "전 세계가 그것을 요구하고 하고 있으며, 책임있는 국가가 할 행동"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중국은 핵 보유고가 미국, 러시아와 큰 격차가 있기 때문에 현 단계에서 중국이 군비통제에 참여하는 것은 공정하지 않다며 거부하고 있는 입장이다. 

한편, 톰슨 차관은 최근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발사에 대해 "우려하고 있으며 계속 비판해나갈 것"이라면서도 "우리는 북한과의 대화가 이뤄지기를(talks to happen) 바라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