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3일 오후5시께 DHC쪽에서 공식 SNS에 올린 사과문
 13일 오후5시께 DHC쪽에서 공식 SNS에 올린 사과문
ⓒ DHC

관련사진보기

 
화장품 회사 DHC가 자회사인 'DHC 테레비'가 일으킨 혐한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13일 오후 5시께 DHC코리아는 홈페이지와 SNS 채널에 사과문을 올렸다. DHC테레비의 뉴스프로그램인 '도라노몬뉴스'가 지난 10일 혐한 논란을 일으킨 후 3일 만에 입을 뗀 것이다.

당시 해당 방송 출연자들은 "한국은 원래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라거나 "일본이 한글을 통일해 지금의 한글이 탄생했다"는 등의 막말을 쏟아냈다.

DHC코리아 대표 이름으로 올라온 이번 사과문에는 DHC테레비의 혐한 발언에 대한 입장과 늦게 입장을 올리게 된 데 대한 이유 등이 담겼다.

DHC쪽은 "금번 'DHC 테레비' 관련 문제로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사과드린다"며 "본사와 확인하는 과정에서 빠른 입장발표를 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도 진심으로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DHC코리아의 임직원 모두가 '한국인'이라는 사실도 강조했다. 사과문에서 DHC쪽은 "DHC코리아는 대표를 포함하여 임직원 모두가 한국인"이라며 "여러분이 생각하시는 것과 같은 감정으로 방송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자사와 DHC테레비의 방송내용과는 확실히 선을 그었다. 이들은 "해당 방송 내용은 DHC코리아와 무관하게 본사의 자회사가 운영하는 채널"이라며 "이에 대해 어떤 참여도 하지 않고, 공유도 받지 못하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의 발언을 포함한 DHC테레비 출연진의 모든 발언에 대해서 DHC코리아는 동의하지 않으며, 앞으로도 DHC테레비와는 다른, 반대의 입장으로 이 문제에 대처할 것임을 공식적으로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한국이나 한국인을 비하하는 방송을 중단해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하겠다"고도 덧붙였다.

'SNS 댓글 차단' 논란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DHC쪽은 "갑작스럽게 발생한 상황에서 깊게 생각하지 못하고 댓글 제한 같은 미숙한 대처로 더 큰 실망감을 안겨드려 사과드린다"며 "현 시점부로 SNS 계정의 댓글차단을 해제했다"고 했다.

DHC는 논란이 불거진 지난 10일 이후 특별한 입장을 내지 않았다. 분노한 국민들이 DHC코리아의 공식 SNS 페이지에 비난 댓글을 달자, 업체쪽은 댓글 기능을 없애 누리꾼들이 댓글을 달 수 없도록 했다.

사과문은 나왔지만, DHC를 둘러싼 혐한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해명을 내놓기로 한 13일까지도 DHC테레비의 뉴스프로그램 도라노몬뉴스가 한국을 향한 조롱을 늘어놓은 것으로 <오마이뉴스> 취재 결과 확인됐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http://omn.kr/1kezf)

이날 도라노몬뉴스에 출연한 극우 소설가 햐쿠타 나오키와 극우 여성 저널리스트 사쿠라이 요시코는 '(강제징용 노동자들은) 돈을 벌기 위해 자진해서 간 사람들인 만큼, 애초에 강제징용이라는 수식어를 붙일 수 없다'거나 '문재인 정부를 지지하지 않는 한국 지식인들을 응원해야 한다'는 등 전날에 이어 또 한 번 혐한 발언을 내놓았다.

누리꾼들도 여전히 분노하고 있는 상태다. 누리꾼 mulb***는 "입장문을 발표한다는 날 오전에 저러고 있는데 어떤 입장문이 나와도 (DHC는) 아웃이다"고 했다. 또다른 누리꾼 shga*** 역시 "(DHC의) 사과는 기대도 하지 않았다"며 "고맙다 아베, 잘 가라 DHC"라고 했다.

댓글1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