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독립유공자 및 후손 초청 오찬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독립유공자 및 후손 초청 오찬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가짜뉴스 경계령'을 내리면서 그가 지목한 '가짜뉴스'가 무엇인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문 대통령은 13일 오전 국무회의에서 미중 무역갈등과 일본의 경제보복을 거론하면서 "근거 없는 가짜뉴스나 허위정보, 과장된 전망으로 시장의 불안감을 키우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이 지목한 '가짜뉴스'와 관련, 청와대의 한 고위관계자는 "구체적으로 어떤 언론사의 어떤 뉴스라고 말하기는 애매하고 예를 들면 최근에 유튜브 영상으로 돌고 있는 내용들이다"라며 '불화수소가 북으로 가서 독가스의 원료가 된다', '일본 여행을 가면 1000만 원의 벌금을 내야 한다', '1194개 품목이 모두 잠긴다(한국으로의 수출이 제한된다)'는 등의 내용을 지목했다.

이 관계자는 "이런 내용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국민들에게 전달되고 있는 것 같다"라며 "그런 것들이 결국에는 불확실성을 더욱 높이는 결과를 낳기 때문에 그것을 경계해야 한다는 의미로 (문 대통령의 발언을) 이해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기자들은 기자들이 쓴 것이 뉴스라고 생각하지만 일반 국민들은 꼭 그렇게만 받아들이고 있지는 않은 것 같다"라며 "그런 의미에서 (뉴스의 범위를) 좀 넓게 봐야 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언론에서 오보를 내는 것들은 제 차원에서라도 대응을 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가짜뉴스, 단호하게 대응" 청와대, 연이어 의지 표명

문 대통령은 지난 1월 8일 새해 첫 국무회의에서 처음으로 '가짜뉴스에 단호하게 대응하라'고 주문한 바 있다(관련 기사 : 문 대통령 "가짜뉴스 조직적 유통, 단호하게 대처해야").

당시 문 대통령은 "정부의 정책을 부당하게 또는 사실과 다르게 왜곡하고 폄훼하는 가짜뉴스 등의 허위정보가 제기됐을 때는 초기부터 국민에게 적극 설명해 오해를 풀어야 한다"라며 "가짜뉴스를 지속적으로 조직적으로 유통시키는 것에 대해서는 정부가 단호한 의지로 대처해야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단호한 대응을 주문할 정도로 가짜뉴스 유통으로 인한 정책 왜곡이 심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이어 지난 4월 11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강원 산불화재 당일 대통령 행적에 대한 허위조작정보에 대해서 신속하고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라며 청와대 안에 '허위조작정보 대응팀'을 구성해 가동하라고 지시했다(관련 기사 : 노영민 청 비서실장, '허위조작정보 대응팀' 구성 지시... 왜?).

당시 보수성향의 유튜브 채널인 '신의 한수'와 '진성호 방송'은 문 대통령이 지난 4월 4일 '신문의 날' 축하 행사에 참석한 뒤에 언론사 사주들과 만나 술을 마시느라 강원도 산불 화재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는 취지의 방송을 내보낸 바 있다. 하지만 청와대는 "터무니없는 가짜뉴스"라고 일축했다.

고민정 부대변인이 "이런 거짓말을 누가 믿겠는가 해서 대응하지 않았으나 일부 정치인들이 면책특권에 기대어 정치적으로 악용하고 있어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라고 강력 대응을 예고한 바 있다(4월 9일).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