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19 대학생 통일대행진단(이하 통일대행진단)은 9일 오전 7시에 부산 8부두를 찾아 세균무기 실험실 폐쇄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세균무기 실험실 폐쇄!
 세균무기 실험실 폐쇄!
ⓒ 김한성

관련사진보기


2015년 언론을 통해 부산 8부두를 비롯해 전국 곳곳의 미군기지에서 탄저균을 포함해 세균무기 실험을 하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국민과 시민단체가 세균무기 실험실 폐쇄를 주장했지만 2019년인 지금까지 세균무기 실험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통일대행진단은 실험을 하는 미군의 출근을 막고 세균무기 실험실 폐쇄를 요구하기 위해 8부두를 찾았다.

통일대행진단은 8부두 입구에서 사전대회를 열었다. 사전대회에 발언자로 오른 한 대학생은 과거 주한미군 출근 저지 투쟁에서 있었던 일을 회상했다. "출근 저지를 위해 미군의 차를 막았는데 미군이 당황한 기색 없이 휴대폰 카메라를 들고 동영상을 찍었다"고 말했다. 이어 용산에서 살고 있다는 한 대학생은 "서울 미군기지인 용산미군기지도 문제가 많다. 도심이 매우 가까이 있는 이 곳에서도 세균무기 실험이 진행됐다"고 주장했다.

통일대행진단은 8부두 기지 앞까지 행진했다. 행진 중 '세균무기 실험실 폐쇄하라' '주한미군은 이 땅을 나가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8부두 기지 앞에 도착한 통일대행진단은 규탄 집회를 이어갔다.

첫 번째 발언자로 오른 대학생은 새균무기 실험실의 위험성에 대해 발언했다. "미군은 의무적으로 탄저균 백신을 맞게 돼 있지만 미군기지 내 한국 군무원과 카투사는 백신 접종이 이뤄지지 않았다. 탄저균 100kg이면 부산 시민을 모두 죽일 수 있다. 심지어 택배로 탄저균을 배송한 적도 있다. 살아있는 유기체로 실험하지 않는다고 했지만 거짓이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두 번째 발언자는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에 대해 발언했다. "한미연합군사훈련이 아직도 중단되지 않았다. 을지프리덤가디언 훈련을 동맹훈련으로 이름만 바꾸어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군사기본합의서는 사실상 불가침 조약인데 문재인 정부가 이를 위반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군축을 해야하는데 오히려 군비를 증강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를 비판했다.
  
 발언중인 최예진 서울대학생진보연합 대표
 발언중인 최예진 서울대학생진보연합 대표
ⓒ 김한성

관련사진보기

 
다음 발언자로 나선 최예진 서울대학생진보연합 대표는 "주민들이 코앞에 살고 있는데도 세균무기실험을 단행하고 화로운 마을에 전쟁 무기를 반입하고, 미군기지를 만든다고 주민들을 쫓아냈다. 서울 시내 한복판에서 기름 냄새가 진동하게 하는 이 미군을 반드시 몰아내자"고 말한 뒤 주한미군의 문제점에 대한 규탄하는 발언을 이어나갔다. 

통일대행진단은 집회의 마지막으로 상징의식을 진행했다. 상징의식은 '세균무기 실험실 철거하라' '주한미군 철수하라'라는 구호가 적힌 종이를 8부두 미군기지 벽면에 붙이는 것으로 진행됐다.
 
 상징의식중인 통일대행진단
 상징의식중인 통일대행진단
ⓒ 김한성

관련사진보기

  
한편 2019 대학생 통일대행진단은 300여명의 대학생들이 전국을 누비며 반일, 반자유한국당의 목소리를 내며 활동하고 있다. 부산, 대구, 대전, 서울 등 다양한 지역에서 실천과 투쟁이 진행될 예정이다.

덧붙이는 글 | 위 기사의 작성자는 한국대학생진보연합 활동가 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