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본 농자재 불매운동 결의대회 당진시 농민단체들이 6일 당진시청 앞에서  일본산 농자재의 불매운동을 진행하겠다는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 일본 농자재 불매운동 결의대회 당진시 농민단체들이 6일 당진시청 앞에서 일본산 농자재의 불매운동을 진행하겠다는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 최효진

관련사진보기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의 불씨가 일본산 농자재, 농산물 종자 등에까지 옮겨 붙고 있다.   
당진의 농민단체들은 6일 오전 10시 30분부터 당진시청 앞에서 ‘일본 농자재 불매 운동 결의 대회’를 개최했다.  

농민들은 우선 일본 정권의 대한민국에 대한 일련의 경제조치들을 “야만적이고 무례한 경제침략행위”이자 “총칼 대신 경제를 앞세워 일제강제징용피해자 배상판결을 무시하고 굴복을 강요하는 제2의 침략 만행”이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아베정권의 행위가) 한일 양국 산업에 막대한 피해를 입히는 만행으로 그동안 양국 민간 차원의 우호협력관계에도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당진 농민 단체들은 “항일 만세운동의 고장 당진에서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범시민차원에서 제2의 독립운동으로 승화시켜야 한다”면서 결의를 다졌다. 이들이 제시한 농기계는 우선 구보다, 얀마, 이세키 등의 트랙터, 이앙기, 콤바인 등이다. 

각종 보도에 따르면 2018년 일본산 농기계의 점유율은 30% 전후이며, 국내산 농기계라고 하더라도 엔진과 같은 핵심 부품은 일본에서 수입을 하고 있는 실정이다.  

규탄발언에 나선 당진시농민회 김영빈 회장은 “농민들은 어려운 시기마다 구국의 일념으로 나라와 국민을 지켜왔다. 당진시 농민들부터 일본산 농기계 등을 구매하지 않을 것”이라고 결의했다.

농민단체를 대표하는 이열용 농업단체협의회장, 최우현 당진시농업회의소장, 윤재혁 농업경영인회장 등 역시 규탄발언에 나서 일본의 경제제재 행위를 강하게 비판했다. 

특히 이들은 농기계 구입시 융자 문제를 거론하며 일본산 농기계에 대한 융자를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결의대회 실무를 담당한 당진시농민수당추진위원회 김희봉 회장은 인터뷰를 통해 “일본의 영향력은 농기계, 종자 등을 통해서 우리 농업과 농촌에도 깊숙이 들어와 있다”면서 “농업은 우리 국가의 생명이자 근간이다. 일본의 영향력에서 진정으로 벗어나기 위해서는 우리 농업 관련 부분에서도 장기적이고 대대적인 투자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 날 결의대회에는 당진시의 농업회의소, 농업단체협의회, 농민회, 여성농민회, 농업경영인회, 농촌지도자회, 쌀생산자회, 쌀전업농회, 품목별연구회, 생활개선회 등 관내 농민단체 대부분이 참여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당진신문에도 실립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