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창원에서 아파트 내부 확장공사를 하다 벽념이 넘어져 60대 작업자가 사망하는 안전사고가 났다.

창원소방본부에 따르면 1일 낮 12시 5분경 창원시 의창구 중동 소재 아파트에서 사고가 발생했다.

아파트 내부에서 페인트 도색작업하던 이아무개(42)씨가 작은 방에서 사고가 난 것을 목격하고 119에 신고했던 것이다.

인테리어 공사업체가 이 아파트에서 작은 방 확장작업을 위해 벽면을 허물던 중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벽면이 넘어졌던 것이다.

당시 작업하는 한아무개(62)씨가 시멘트 벽면 아래에 딸려 사망했다.

경찰과 소방본부는 안전부주의에 의한 사고로 추정하고 정확한 원인을 밝혀내기 위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1일 정오께 창원시 의창구 한 아파트에서 확장 공사를 하던 작업자가 벽돌에 깔려 숨졌다.
  1일 정오께 창원시 의창구 한 아파트에서 확장 공사를 하던 작업자가 벽돌에 깔려 숨졌다.
ⓒ 창원소방본부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