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베를린에서 열린 '크리스토퍼 스트릿 데이' 모습.
 베를린에서 열린 "크리스토퍼 스트릿 데이" 모습.
ⓒ 클레어함

관련사진보기

[기사 수정 : 5일 오전 11시 43분]

동성애자 인권운동의 시발점으로 간주되는 '스톤월 항쟁(Stonewall riots)' 50주년을 축하하기 위한 퀴어축제가 세계 대도시에서 큰 규모로 열렸다. 뉴욕에서는 최대 500만 명의 관중이 퍼레이드 행사에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고, 지난 7월 27일(현지시간) 독일에선 약 100만 명이 집회와 퍼레이드에 참가했다는 보도가 나왔다(베를린-브란덴부르크 방송).

'크리스토퍼 스트릿 데이'(Christopher Street Day), 일명 'CSD'라는 약칭으로 불리는 이 연례행사는 1969년 6월 28일 폭동이 처음 일어났던 뉴욕 그리니치빌리지의 술집 '스톤월 인'의 거리명을 딴 것이다. 동성애와 트랜스젠더의 크로스 드레싱이 불법이었던 당시, 미국 경찰은 - 고정관념에 비춰 - 성별과 맞지 않는 복장을 한 이들을 붙잡아 화장실에서 강제로 하반신 신체검사를 하고 체포하곤 했다. 사건 당시 불심검문을 당해 수갑이 채워진 채 연행되던 한 레즈비언이 "구경만 할 거냐"고 절규한 것이 기폭제가 됐고, 이에 호응한 이들이 경찰을 향해 동전 및 맥주캔을 던지며 폭동이 시작되었다.

경찰의 추가병력이 도착했을 무렵, 이 술집을 둘러싸고 있던 군중 중 한 시민이 침묵을 깨며 "동성애자의 인권을 달라"라고 외쳤고 "우리는 극복 하리라"라는 노래를 시작했다고 전해진다. 그간 차별 속에 억눌려 왔던 동성애자의 울분이 이를 계기로 분출됐고, 일주일가량 그리니치빌리지는 동성애자들의 '해방구'가 됐다. 이후 항거를 기념하는 퍼레이드가 미국과 세계 곳곳에서 열리면서 동성애자 인권운동이 수면 위로 떠올랐다.

베를린 물들인 무지개 "우리는 차별에 저항해야 한다"

27일 오전, 약 100개의 퍼레이드 차량 행렬이 베를린 시내 쿠담에서 퀴어축제의 공식 기념행사가 열리는 브란덴버그 문의 무대를 향해 출발했다. 수십 만의 시민들이 경쾌한 음악소리에 맞춰 춤을 추며 행진을 이어갔다. 국제앰네스티를 비롯한 다수의 성소수자 인권단체들은 올해 베를린 CSD의 공식 모토인 "50년의 스톤월 - 모든 항쟁은 당신의 목소리로 시작된다" 뿐만 아니라 "혐오는 춤을 출 수 없다" "우리는 춤을 추기 위해 싸워야만 했다" 등 다양한 슬로건으로 차량을 화려하게 장식하고 퍼레이드에 참가했다.

특히 다수의 개신교 교회도 "사랑은 영혼에 좋은 것"이라는 슬로건을 내걸며 행진에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브란덴버그 문에 위치한 미국 대사관도 "우리의 보샤프트(Botschaft: 독어로 '대사관'과 '메세지'라는 중의적 단어)는 사랑이다"라는 무지갯빛 현수막을 내걸기도 했다. 
 
 베를린에서 열린 '크리스토퍼 스트릿 데이' 모습.
 베를린에서 열린 "크리스토퍼 스트릿 데이" 모습.
ⓒ 클레어함

관련사진보기

 베를린에서 열린 '크리스토퍼 스트릿 데이' 모습.
 베를린에서 열린 "크리스토퍼 스트릿 데이" 모습.
ⓒ 클레어함

관련사진보기


공식행사는 디어크 베흐렌트 상원의원이 '역사를 되풀이하지 말자'며 동성애자 추모비에 화환을 바치는 것으로 시작됐다. 이 추모비는 나치에 의해 희생된 7000여 명의 동성애자를 애도하기 위해 세워졌다. 동성애 이슈를 전문으로 다루는 크베어 출판사(Querverlags)의 일로나 부벡 및 짐 베이커 공동창립자는 이날 행사에서 공로상을 받기도 했다. 게이 아이콘 가수인 마리안네 로젠버크와 베를린 힙합 아티스트 수키의 공연이 행사의 분위기를 돋웠다.

베를린의 시장 미하일 뮬러는 폐막 행사에서 "모든 항쟁은 당신의 목소리로 시작된다"라는 말로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우리는 매일 차별에 저항해 목소리를 내야 한다"라며 "모든 이들은 자신의 종교와 성적 정체성에 무관하게, 본인이 원하는 삶을 살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베를린은 자유의 도시다. 우리는 지구상의 다른 도시도 이런 자유를 즐길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베를린 경찰당국은 성적 소수자를 향한 폭력 사건이 2017년엔 171건, 2018년엔 225건 발생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다행히 이날 행사 참가자들과 외부인 간의 물리적 충돌은 없었다. 

2017년 10월 1일, 독일에서 동성결혼이 법제화됐다. 하지만 과거 성소수자들은 나치의 박해뿐만 아니라 어려운 시기를 겪었다. 흔히 '게이 처벌 조항'이라고 불리는 형법 175조는 19세기 독일제국이 세워질 때 도입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조항은 동성 간의 성행위를 범죄로 정의하고, 최고 6개월의 징역형 선고가 가능하다는 내용을 담고 있었다. 이 조항이 1994년 6월 11일 폐지되기 전, 서독에서만 10만 명이 넘는 동성애자가 이 법을 기반으로 기소됐다. 여기에 나치의 '핑크 리스트'도 참고되었다고 전해진다.

1세기 넘게 지속된 이 조항은 전직 연방검사 만프레드 브룬을 포함한 많은 게이인권 활동가들의 끊임 없는 노력으로 폐지되었다. 브룬씨는 지난 6월 11일 <도이체벨레>와 인터뷰에서 독일 통일이 이 조항의 폐지에 크게 기여했다고 전했다. 그는 통일 후 이어진 협상에서 임신중단권과 '게이 처벌' 조항 175조에 대해 더 진보적인 입장을 가졌던 동독의 법이 채택됐다고 설명했다.  

"대만 동성결혼 법제화, 결국 정치권 의지가 결정적"
 
 베를린에서 열린 '크리스토퍼 스트릿 데이' 모습.
 베를린에서 열린 "크리스토퍼 스트릿 데이" 모습.
ⓒ 클레어함

관련사진보기


한편, 이날 퀴어축제에서 가장 이목을 끈 건 독일 거주 대만인들의 퍼레이드였다. 지난 5월 24일 아시아 최초로 동성결혼을 법제화한 대만의 시민들은 이날 큰 축제를 벌였다. 대학생 등 퍼레이드에 참가한 50여 명의 대만인들은 "대만: 아시아 최초로 '혼인평권(婚姻平權)"라는 손팻말과 무지개 깃발을 들며 환한 표정으로 행진을 했다.

옆에서 지켜보던 독일 시민들은 "축하한다," "잘했다," "화이팅" 등의 축하와 격려 메세지를 전했다. 페이스북 그룹을 통해 참가자를 모아 이 행사를 주최한 독일 유학생 세인(27)씨는 "우리가 싸워서 쟁취해낸 이 결과가 자랑스럽다"며 "이 기쁜 소식을 함께 나누고, 대만이 인권의 가치를 존중하는 나라라는 것을 독일사회에 알리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대만의 내무부 발표에 의하면, 동성결혼 법제화 결정이 나자마자 자국 내 동성 커플 500여 쌍이 당일 결혼 등록을 했다고 한다. 또 한 달 후에는 무려 1173쌍이 혼인 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은 여당 민진당 대선 후보 시절부터 동성결혼을 적극 지지했다. 그는 5월 17일 대만 국회에서 동성 결혼을 법적으로 인정하는 특별법이 통과되자 자신의 SNS에 "사랑이 이겼다", "우리는 진정한 평등을 향해 큰 발걸음을 떼었고 대만은 더 바람직한 국가가 되었다"라는 글을 남겼다. 또 "오늘 우리는 세계에 진보의 가치가 동아시아 사회에 뿌리내리는 것을 보여주려고 한다"고 말했다.

베를린에서 심리학 박사학위과정을 하고 있는 신페이(27)씨는 대만에서 동성결혼 법제화가 성공하게 된 비결을 묻자 "많은 활동가들과 시민의 노력이 있었지만, 결국 정치권의 의지가 결정적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여당인 민진당의 지지가 큰 도움이 되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한편으로 지난 2018년 11월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진 국민투표에서 '민법상 혼인 주체를 남녀로 제한해야 한다'는 항목이 통과된 것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신페이씨는 "나는 이런 기본적 인권에 관해 국민투표를 하는 방식에 찬성하지 않는다"라며 "헌법이 소수자들의 기본인권을 보장해야 한다, 다수결의 원칙이 무조건 바람직한 민주주의라고 여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아울러 "헌법재판소가 이미 동성결혼을 금지하는 것에 대해 위헌결정을 내렸기 때문에 특별법 제정이 불가피한데도 불구하고, 반동성애 세력이 이 결과를 악용한다"고 지적했다. 
 
 베를린에서 열린 '크리스토퍼 스트릿 데이' 모습.
 베를린에서 열린 "크리스토퍼 스트릿 데이" 모습.
ⓒ 클레어함

관련사진보기


자신을 예술가 및 활동가로 소개한 퀴어축제 참가자 앤디 류(25)씨는 독일과 대만의 퀴어축제 분위기가 비슷하냐는 질문에 "대만의 게이 퍼레이드는 일본, 한국, 동남아의 LGBTQ 커뮤니티가 적극적으로 참여한다. 평균 참가자가 몇십 만 명에 이르는 큰 행사"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어 "간혹 행사 참가자에게 뜨거운 커피를 쏟거나, 갈비뼈를 부러트리는 폭력 행사도 존재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대만의 이런 획기적인 평등의 역사는 한 게이 인권 활동가의 외로운 외침으로 시작했다"라며 대만 성소수자 인권운동의 전설, 기가위(치쟈웨이, 祁家威)씨를 필자에게 소개했다. 

'1인의 행진에서 25만 명의 행진으로: 기가위의 성소수자인권 마라톤'이라는 제목의 THE REPORTER(報導者) 기사는 그의 지난한 싸움에 대해 자세히 기록했다. 2016년 12월 15일에 보도된 이 기사에 의하면, 기가위(60)씨는 "대만에서 첫 공식적 게이"로 혼자 기자회견을 한 인물이다. 미디어는 그를 종종 "특이하고 괴상한 사람 (weirdo)"으로 묘사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몇십 년간 꾸준한 인내와 노력으로 활동을 이어갔고, 2016년 퀴어모사 (Queermosa)라는 단체에서 수여한 '퀴어 개척자상 Queer Pioneer Award'을 받았다. 기가위씨는 대만 성소수자 투쟁역사의 상징이다.

에이즈 치료와 예방을 위한 캠페인 활동을 한 그는 대만 내 에이즈 환자를 찾아낸 후, 직접 야시장을 돌아다니면서 그들을 위해 펀딩을 하곤 했다. 심지어 관심을 끌기 위해 모금함을 목에 달거나 만화 영화 캐릭터로 분장을 하기도 했다고 한다. 또 성소수자들의 고충을 상담하는 핫라인을 운영하기도 했다. 

그는 거듭된 실패에도 불구하고 끊임 없이 결혼허가증 신청을 하며 오랜 법정투쟁을 이어온 전설적인 인물이다. 기가위씨는 1986년 첫 결혼허가 신청을 했고, 이로인해 162일간 수감되기도 했다. 그럼에도 1994년, 1998년, 2000년, 2013년에 이르기까지 그는 계속해서 쉬지 않고 도전장을 냈다. 2013년 마지막으로 결혼 신청을 거부 당하자, 그는 타이페이 시정부에 탄원서를 올렸다. 마침내 2017년 5월 24일, 대만의 헌법재판소는 동성커플의 결혼을 금지하는 것은 위헌이라는 판결을 내렸고, 그는 30년 투쟁에 종지부를 찍었다.  

모든 것은 '외로운 외침'으로부터 시작된다
 
 베를린에서 열린 '크리스토퍼 스트릿 데이' 모습.
 베를린에서 열린 "크리스토퍼 스트릿 데이" 모습.
ⓒ 클레어함

관련사진보기


베를린 '크리스토퍼 스트릿 데이' 주최 측은 화가였던 릴리 엘베(1882-1931)씨와 CSD 창시자 브렌다 하워드(1946-2005)씨 등 초기 동성애 인권활동가들을 기리기 위해 "모든 항쟁은 당신의 목소리로 시작된다"(Jeder Aufstand beginnt mit deiner Stimme)라는 슬로건을 고안했다고 밝혔다. 주위에 공개적으로 목소리를 내는 퀴어 인권활동가들이 존재하지 않았던 시절, 20대였던 기가위씨의 외로운 외침이 결국 대만의 평등 역사를 만들어낸 초석이 된 셈이다. 이처럼, 세상을 바꾸는 모든 역사는 누군가의 목소리로 시작된다.

* English version published on "Queer Taiwan"
https://www.facebook.com/369596940423418/posts/379834269399685?s=100001244302526&sfns=mo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