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TV] 김영호 "국민은 일본과 싸우는데 한국당은 딴소리, 그래서 토착왜구 비판"
ⓒ 홍성민

관련영상보기



"많은 국민들이 자유한국당에 대해서 '토착왜구다' '뼛속까지 친일이다'라고 얘기하는 것은 정치적인 공세가 아니라 지금까지 한국당이 걸어 왔던 친일 행적에 대한 객관적인 판단이었다."

김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6일 오마이뉴스 '박정호의 핫스팟'에 출연해 전날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지적했던 박근혜 정부 당시 '일방적인 한일위안부합의' '강제징용 판결 지연' '친일 미화 역사교과서' 등을 설명하며 이와 같이 강조했다.

이어 김 의원은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지도부를 향해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과거 잘못된 행동에 대해 사죄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한국당이) '평화의 소녀상'에 가서 사죄하고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해 정부와 공동대응을 하겠다고 발표하면 국민들도 한국당의 향후 행보에 관심을 가질 것이다."

또한 김 의원은 "지금은 과거 임진왜란 때나 구한말이 아니다. 우리도 국력이 많이 성장했다"며 "정부는 아직 공개하지 않고 있지만, 우리도 일본의 경제를 타격할 수 있는 카드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단호하게 대응을 하지 않고, 지금 한일정상회담이나 대일 특사를 추진하게 되면 일본에 이용당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당 원내부대표로 지난 23일 문재인 대통령과 당 원내지도부 오찬 간담회에 참석했던 김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 수출 규제 조치 문제에 대해 '냉정하고 외교적으로 풀어야 한다'는 말을 계속 하고 있다"며 "그런데 황교안 대표는 마치 우리 정부가 일본을 감정적으로 대한다는 뉘앙스를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문 대통령 말씀에 100% 동의하고 일본 문제만큼은 대통통과 야당이 같이 가겠다'고 하면 한국당 지지율이 이렇게 빠지지 않았을 것이다"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황교안 대표를 향해 극우가 아니라 합리적인 보수를 안고 갈 수 있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문제는 행동. 김 의원은 "하루 빨리 국회 윤리위를 소집해서 '5.18' 망언 의원들, 각종 막말했던 의원들을 단호하게 제명해야 한다. 국민들에게 (한국당의 변화된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국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던 패스트트랙 공방과 국회 파행 등을 언급하며 내년 21대 총선의 화두로 '국회 심판론'을 꼽았다.

"장기적인 국회 파행과 추경에 대한 비협조 등 한국당이 최근에 보여준 구태정치를 국민들이 판단하지 않을까. '한국당을 심판하라'는 국민의 명령이 있을 거라고 판단하고 있다."

한편, 김 의원은 이날 인터뷰를 통해 경찰의 패스트트랙 고소, 고발 사건 수사와 한국당의 '의원 지키기' 전략 등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취재 : 박정호 기자, 영상 취재·편집 : 홍성민 기자)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기록하지 않으면 사라집니다. 누군가는 진실을 기록해야 합니다. 그 일을 위해 오늘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