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이 여름을 보다 시원하게 해주는 돌미역 해물짬뽕이다.
 이 여름을 보다 시원하게 해주는 돌미역 해물짬뽕이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1년 중 가장 무덥다는 삼복더위다. 오늘은 중복 날이다. 복날이 되면 우리는 더위를 물리치기 위해 보신탕을 먹는다. 무더위는 뜨거운 음식으로 다스려야 좋다. 이른바 이열치열이다.

이번 복달임 음식은 짬뽕이다. 짬뽕은 우리와 가장 친근하지만 복날에 마주하고 보니 참 이채롭다. 이 여름을 보다 시원하게 해주는 돌미역 해물짬뽕이다. 얼큰하고 시원한 맛에 은은한 불맛이 제대로 살아있다. 보다 맛있는 음식 조리를 위해 배달을 하지 않는다는 이곳, 짬뽕이 진짜 맛있는 여수의 짬뽕맛집이다.
 
 짬뽕은 얼큰하고 시원한 맛에 은은한 불맛이 제대로 살아있다.
 짬뽕은 얼큰하고 시원한 맛에 은은한 불맛이 제대로 살아있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착한 가격에 두 가지 메뉴를 한꺼번에 즐기는 팁 하나, 짜장면도 맛보고 짬뽕도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방법이다. 이는 가족이나 애인일 경우에만 해당되는 이야기다. 그녀는 짜장을, 나는 짬뽕을 시킨다. 하여 같이 사이좋게 그릇을 옮겨가며 나눠먹는다.

한 그릇의 음식을 서로 나눠먹는다는 건 상대방에 대한 신뢰가 있을 경우에만 가능하다. 또한 흔치 않은 일이다. 그래서 그 기쁨은 의외로 크다.

음식은 만드는 사람에 대한 믿음이 있어야 그 맛을 제대로 느낀다. 더불어 음식의 참맛을 아는 사람만이 식도락의 기쁨도 안다. 이렇게 맛있는 짬뽕은 그저 생각 없이 한 끼니를 때우려 하기보다는 맛을 제대로 음미하면서 먹을 일이다.

돌미역 해물짬뽕에는 해초류 돌미역을 비롯하여 홍합이 유난히 많이 들어가 있다. 패류인 홍합은 껍데기가 얇아 조리 시 파손되는 경우가 더러 있다. 하여 짬뽕을 먹을 때는 유의가 필요하다.
 
 돌미역 해물짬뽕 국물은 은근 중독성이 강하다.
 돌미역 해물짬뽕 국물은 은근 중독성이 강하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홀 안은 오늘도 역시 만석이다. 잠시 대기를 타는 분들이 있다. 맛집에서 맛있는 음식을 주문하고 기다리는 건 기쁨이다. 기다리다 먹으면 음식은 더 맛있다.

군만두는 덤이다. 테이블에 앉아 기다리는 동안 군만두가 서비스로 나온다. 바삭 고소한 군만두의 맛은 두말하면 잔소리가 된다.

언제나 그러하듯, 오늘도 돌미역 해물 짬뽕면의 맛은 나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다. 돌미역 양파 대왕오징어 새우 홍합 등의 다양한 식재료에 파릇파릇한 부추를 고명으로 올렸다. 비주얼도 좋고 맛도 그만이다. 부추를 넣은 면발도 좋지만 숟가락을 바삐 움직이게 하는 짬뽕 국물은 은근 중독성이 강하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다음 블로그 '맛돌이의 오지고 푸진 맛'에도 실립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그는 해보다 먼저 떠서 캄캄한 신새벽을 가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