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2일 오전 7시33분쯤, 강원 삼척시 가곡면 풍곡리 한 도로변에 그레이스 차량이 전복돼 있다.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22일 오전 7시33분쯤, 강원 삼척시 가곡면 풍곡리 한 도로변에 그레이스 차량이 전복돼 있다.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22일 오전 7시33분 쯤 강원 삼척시 가곡면 풍곡리의 한 도로를 달리던 15인승 그레이스 차량이 가드레일을 받고 전복 돼 16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사고 차량에는 일부 이주노동자를 포함해 16명이 타고 있었으며, 사고 현장에서는 4명이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이송됐고, 나머지 12명도 중경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현장에는 차량 운전자로 추정되는 1명이 차량에 갇혀있어 구조작업이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이날 오전 쪽파 파종작업을 가던 중에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사상자 대부분이 여성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언론에서는 '이주노동자들이 현장을 이탈했다'고 보도되고 있지만, 사실 관계가 아직 명확하게 확인되지 않았다는 게 소방 당국의 설명이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장소는 급커브 구간으로 정원을 초과한 차량이 도로를 벗어나며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된다"며 "구조 작업이 끝나는 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태그:#삼척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