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다가오는 주말은 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곳곳에 장맛비가 내리겠고, 제주와 남해안 지방에는 최대 500mm 이상 폭우가 내릴 전망이다. 

민간기상기업 케이웨더는 "토요일(20일) 우리나라는 북상하는 제 5호 태풍 '다나스(DANAS)'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겠다. 중북부지방은 새벽에서 아침 사이 소강상태를 보일 때가 많겠다"고 예보했다. 

이어 "일요일(21일)은 태풍 다나스의 영향을 받다가 점차 벗어나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다"며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비가 오다가 새벽에 제주도와 전라도부터 그치기 시작해 오전에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그치겠다"고 전했다. 

* 예상 강수량(19~21일)
- 제주도, 남해안 : 200~300mm(많은 곳 500mm이상)
- 강원영동(20일부터), 남부지방(남해안 제외) : 100~200mm(많은 곳 지리산 부근 300mm이상)
- 중부지방(강원영동 제외) : 30~80mm

아침 최저기온은 22℃에서 26℃, 낮 최고기온은 27℃에서 31℃가 되겠다.


 
 주요 지역별 내일날씨 전망
 주요 지역별 내일날씨 전망
ⓒ 온케이웨더

관련사진보기

 

태풍이 북상함에 따라 남부지방에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고, 산지에서는 최대순간풍속이 매우 강하게 부는 곳도 있겠다. 옥외간판이나 시설물 등 바람에 의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남해동부먼바다와 동해남부전해상에도 바람이 차차 강해지고,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함에 따라 해상에 태풍특보가 발령되는 곳이 있겠다. 

또한 일요일(21일)까지 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어 교통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에서 대기 순환이 원활해 '좋음' 단계가 되겠고, 자외선 지수는 흐린 날씨로 인해 일사가 차단돼 '보통' 수준이 에상된다. 

한편 이번 주는 제 5호 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21일까지 전국에 강풍을 동반한 비가 오겠다. 24일은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전국에 비가 오겠고, 22일에는 대기불안정으로 인해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덧붙이는 글 | 최유리 (YRmeteo@onkweather.com) 기자는 온케이웨더 기자입니다. 이 뉴스는 날씨 전문 매체 <온케이웨더(www.onkweather.com)>에도 동시 게재됩니다.


태그:#내일날씨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국내최초 날씨전문 매체 <온케이웨더>: 기상뉴스,기후변화,녹색성장,환경·에너지,재난·재해,날씨경영 관련 뉴스·정보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