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직장을 다니면서 아이를 양육하는 여성(워킹맘)도 방학 중 도시락 준비 걱정 없어요."

경상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은 공립유치원의 방학중 '방과후 과정' 유아의 도시락 지참으로 인한 학부모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이번 여름방학부터 중식 제공 서비스를 개선한다고 밝혔다.

경남지역 414개 공립유치원 전체가 여름방학 중에도 평균 20일 정도 방과후 과정을 운영할 예정이고, 참여 유아는 1만 1000여 명에 이른다.

방과후 과정 운영 유치원 중 직영급식 운영은 25곳이다. 초등학교 급식소를 공동 이용해 왔던 단설유치원 5곳과 병설유치원 384곳은 사실상 학교급식이 실시되지 않아 학부모가 도시락(반찬도시락)을 준비해야 하는 상황이다.

방학 중 급식소 미운영 공립유치원 대부분은 유치원에서 밥을 제공하고 학부모가 반찬도시락을 준비하는 혼합급식을 해 왔다.

이 과정에서 돌봄교실 담당 교원은 도시락 관리 등 급식업무 지원으로 인한 유아 관리 불안과 식중독 등 급식사고 발생 우려도 높았다.

교육청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방학 중 방과후 과정 급식 실태 조사, 방학 중 초등학교 급식소 활용을 위한 소요 예산 산출, 방학 중 간이조리실 설치·활용을 위한 시설 및 인력 현황 조사, 이동급식 업체 발굴 및 현장 실사 등을 추진해 왔다"고 했다.

지역별 신청 희망에 따라 지원 예산은 1억 6000여만 원이며 136곳 유치원 4165명의 유아들이 질 높은 점심을 먹고 학부모들은 자녀의 점심 준비 걱정을 덜고 생업에 종사할 수 있게 되었다.

박종훈 교육감은 신청 현황을 점검하면서 "유아 수가 적고 업체가 멀리 있어 단체도시락 배달이나 이동급식이 어려운 군 단위 유치원까지 중식 제공 서비스가 확대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당부하였다.
 
 경상남도교육청.
 경상남도교육청.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