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제 불매운동은 제2의 항일운동"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앞에서 '일본 경제보복에 대한 전략과 대책 긴급토론회'에 참석한 광복회와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대일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 근로정신대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평화나비대전행동, 경기도농민단체협의회,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한국대학생진보연합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일제 불매운동은 제2의 항일투쟁, 경제보복 당장 철회하라' 현수막을 들고 공동결의문을 채택했다.
▲ "일제 불매운동은 제2의 항일운동"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앞에서 "일본 경제보복에 대한 전략과 대책 긴급토론회"에 참석한 광복회와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대일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 근로정신대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평화나비대전행동, 경기도농민단체협의회,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한국대학생진보연합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일제 불매운동은 제2의 항일투쟁, 경제보복 당장 철회하라" 현수막을 들고 공동결의문을 채택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광복회가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에 맞서는 범국민 협의체를 만들어 일본 제품 불매 운동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광복회(회장 김원웅)는 18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20여 개 시민사회단체, 중소상인단체들과 함께 일본 경제보복 대응 전략을 논의하는 공동 토론회를 열었다.

김원웅 광복회장은 이날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은 경제 침략이고,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은 제2의 항일독립운동"이라면서 "불매 운동의 지속적인 확산을 위해 시민단체들과 범국민 협의체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기조발제를 맡은 국제법 전문가인 이장희 한국외대 법학전문대학원 명예교수는 "경제 보복은 일본 정부의 악수"라면서 "한국 대법원의 일제 강제징용 재상고 확정판결이 일본의 경제 보복에 빌미를 줄 아무런 국제법적 근거도, 도덕적 명분도, 경제적 실익도 없다"고 지적했다.

이장희 교수는 "일본이 일제 강제징용피해자 문제를 국제사법재판소에 제소하는 건 한국 정부의 동의 없이는 불가능하고 외교적 홍보 효과를 노리는 것"이라면서 "아베 총리는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급하게 정치적으로 취한 자신의 조치가 안보적으로 정당하다는 것을 입증하는 추가 증거자료를 내놓아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 교수는 "대한민국 국회는 여야를 떠나 이 문제에 초당적으로 대처해 한일 관계 역사 정의 정립과 일본 수출규제 관련 보복조치 철회를 촉구하는 결의를 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일본 경제보복에 대한 전략과 대책 긴급토론회' 개최 '일본 경제보복에 대한 전략과 대책 긴급토론회'가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광복회와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대일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 근로정신대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평화나비대전행동, 경기도농민단체협의회,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한국대학생진보연합 등 시민단체 공동주최로 열렸다.
▲ "일본 경제보복에 대한 전략과 대책 긴급토론회" 개최 "일본 경제보복에 대한 전략과 대책 긴급토론회"가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광복회와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대일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 근로정신대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평화나비대전행동, 경기도농민단체협의회,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한국대학생진보연합 등 시민단체 공동주최로 열렸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전국 5만 개 이상 점포, 일본제품 판매중단 참여"

이날 토론회에는 이연희 '강제동원 문제 해결과 대일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아래 공동행동)' 사무처장을 비롯해 양순임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 중앙회장, 홍춘호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한상총련) 정책위원장이 직접 토론자로 참석했다.

그동안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을 위해 노력해 온 이연희 공동행동 사무처장은 "일본 수출규제 조치의 출발점이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동원에 대한 대법원 판결에서 비롯된 만큼 이 문제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커지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면서 "운동의 동력이 소멸되지 않도록 시민사회의 지속적인 관심과 연대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아울러 이연희 사무처장은 "앞으로 조일 수교 과정과 합의 내용이 남한이 새롭게 협상할 수 있는 기준점이 될 수도 있다"면서 "남북의 과거 청산이 선순환될 수 있도록 남북의 연대도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5일 중소상인, 자영업자들과 함께 일본제품 판매중단을 선언한 홍춘호 한상총련 정책위원장은 "집계 가능한 단체에서만 17일 기준 5만 개 이상의 점포들이 판매중단에 동참하고 있고 이밖에 자발적으로 참여한 점포도 많아 집계 자체가 불가능할 정도"라면서 "소비자들도 일부러 판매중단 점포를 찾고 있고, 한 세계맥주 판매점에선 아사히맥주 한 잔에 100만 원이라고 붙인 뒤 매출이 두 배로 늘어나는 등 상인과 소비자 모두 이 문제를 해학적으로 풀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일제 불매운동은 제2의 항일운동"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앞에서 '일본 경제보복에 대한 전략과 대책 긴급토론회'에 참석한 광복회와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대일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 근로정신대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평화나비대전행동, 경기도농민단체협의회,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한국대학생진보연합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일제 불매운동은 제2의 항일투쟁, 경제보복 당장 철회하라' 현수막을 들고 공동결의문을 채택했다.
▲ "일제 불매운동은 제2의 항일운동"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앞에서 "일본 경제보복에 대한 전략과 대책 긴급토론회"에 참석한 광복회와 시민단체 회원들이 "일제 불매운동은 제2의 항일투쟁, 경제보복 당장 철회하라" 현수막을 들고 공동결의문을 채택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일제 불매운동은 제2의 항일운동"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앞에서 '일본 경제보복에 대한 전략과 대책 긴급토론회'에 참석한 광복회와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대일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 근로정신대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평화나비대전행동, 경기도농민단체협의회,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한국대학생진보연합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일제 불매운동은 제2의 항일투쟁, 경제보복 당장 철회하라' 현수막을 들고 공동결의문을 채택했다.
▲ "일제 불매운동은 제2의 항일운동"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앞에서 "일본 경제보복에 대한 전략과 대책 긴급토론회"에 참석한 광복회와 시민단체 회원들이 "일제 불매운동은 제2의 항일투쟁, 경제보복 당장 철회하라" 현수막을 들고 공동결의문을 채택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김원웅 광복회장은 "불매운동에 참여하는 국민 한 분 한 분이 우리 시대의 독립군"이라면서 "생활 불편을 감수하는 소비자들도 대단하지만 손실을 감수하고 참여하는 마트, 슈퍼마켓 등도 대단한 애국심이 아니면 할 수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김 회장은 "불매 운동의 지속성을 위해 시민사회의 연대가 필요하다는 이연희 사무처장 제안에 동감한다"면서 "범국민 협의체를 만들어 불매운동을 지속적으로 확산시키고, 북쪽 인사를 만나 남북 공동 대처 방법을 상의해보겠다"고 밝혔다.

이날 200여 명의 참가자들은 광복회관 앞에 모여 공동 결의문을 낭독한 뒤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 철회 등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쳤다.

독립유공자 후손인 대학생들이 낭독한 공동 결의문에서 토론회 참가 단체들은 "(일본 경제보복조치는) 한국에 대한 일본 정치인의 잘못된 역사 인식과 비인도적 선택에서 비롯되었다"면서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더욱 벌여나감으로써 그동안 한국인을 깔보았던 일본 관료들의 버릇을 단단히 고쳐놓아야 한다"고 아베 총리를 비롯한 일본 정부 관료들을 직접 겨냥했다.

댓글1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교육, 인권 분야를 주로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