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정부 들어 대구 예산이 줄었다며 "경제보복", "대구 패싱"이라고 한 발언에 대한 비판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관련기사 : 국비 증액 보도자료까지 냈는데... 황교안만 '대구 홀대' 주장)

대구 수성구가 지역구인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18일 자신의 SNS를 통해 "황 대표의 주장은 사실관계가 틀렸다"면서 "박근혜 정부나 문재인 정부나 별 차이가 없는데 홀대니, 보복이니 하며 근거 없이 비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황 대표의 말은 정권의 출신 지역에는 많은 예산을 주는 반면 상대 정당의 텃밭에는 예산을 제대로 안 주려 한다는 한국 정치의 고정관념을 소환하는 일종의 주문"이라며 "또 다시 지역주의의 망령을 깨우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대구시가 정부에 요청한 예산 대비 실제 각 중앙부처가 반영한 예산의 비율(부처반영비율)을 근거로 들었다.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4년 80.60%였고 2015년에는 83.17%, 2016년에는 84.87%, 2017년 78.99%였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이후인 2018년 비율은 84.48%이고 올해 예산 비율도 83.37%로 큰 차이가 없는데도 근거도 없이 정부를 비방하고 있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자유한국당은 장외투쟁을 할 때마다 가장 먼저 대구를 찾고 와서는 '이상한 표'가 나왔다느니 입에 못 올릴 혐오 표현을 하는 것까지도 대응하지 않겠다"면서도 "하지만 지역주의 선동만큼은 안 된다. 더 이상 용납할 수 없다"고 강하게 경고했다.

이어 "대구는 이미 변화하기 시작했는데 왜 자유한국당만 안 변하는지 모르겠다"며 "대구를 언제든 꺼내 쓸 수 있는 주머닛돈이라 여겨 만만하게 보는 그 태도 정말 불쾌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마지막으로 "대구의 사랑을 되찾고 싶으면 대구 사람을 진심으로 섬기는 자세부터 갖추라"면서 "오로지 이용할 생각만 갖고 덤비니 다들 고개를 젖는다. 황 대표의 보수다운 품격과 애국심을 기대한다"고 끝을 맺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후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당 경제정책 토론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후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당 경제정책 토론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같은 날 더불어민주당 대구지역 기초의원과 광역의원들로 구성된 파랑새모임도 성명을 통해 "황 대표는 제1야당 대표의 발언이라고 보기에는 믿기지 않는 발언을 쏟아냈다"며 "우리는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파랑새모임은 "비판은 사실에 근거해야 할 것"이라며 "황 대표는 대구의 경제몰락과 민생경제의 어려움에 대해 거짓 사실에 기반해 선동할 것이 아니라 책임을 통감하고 시민들에게 사과부터 해야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16일 대구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주최 '대구 경제 살리기' 토론회에 참석해 "올해 전국 광역자치단체 모두 예산이 늘었는데 대구만 줄어든 것은 또 다른 경제보복"이라며 문재인 정부를 비판했다(관련기사: 황교안 "대구만 예산 줄어... 문재인 정부가 경제보복").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