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두언 전 의원이 16일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의 한 아파트 인근 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사망 경위 등을 파악하고 있다(자료사진).
 정두언 전 의원이 16일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의 한 아파트 인근 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사망 경위 등을 파악하고 있다(자료사진).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16일 오후 숨진 채 발견된 고(故) 정두언 전 의원을 향한 동료의원들의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전남 목포)은 이날 본인 페이스북을 통해 "내일도 저랑 방송 예정되었건만 말문이 막힌다"고 갑작스런 비보에 대한 심정을 토로했다.

고인과의 기억도 반추했다. 박 의원은 "(정 전 의원은) 진짜 합리적 보수정치인이었다. 저와는 절친도 아니고 이념도 달랐지만 서로를 이해하는 사이였다"며 "MB(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잘못 보여, 저축은행 비리에 연관됐다며 고초를 겪었지만 무죄로 명예회복 돼 함께 기뻐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부인과 개업한 식당에 때때로 가면 예의 쑥스러운 웃음으로 감사하던 정두언 의원! 영면하소서"라며 "그곳은 모략도 없어 억울한 누명이 없을 겁니다. 미망인 등 유족들께 위로를 드린다"고 적었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용인정)은 "가짜뉴스이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는 본인 페이스북을 통해 이 같이 고인을 추모했다. 아울러, "(정 전 의원은) 정치적 입장을 떠나 솔직하고 용기 있는, 보기 드문 선배 정치인으로 존경했던 분"이라며 "유가족의 고통과 상처에 깊이 공감한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부산 해운대갑)도 페이스북을 통해 "뉴스가 오보이길 진심으로 바란다"며 황망함을 감추지 못했다. 하 의원은 "최근에는 건강이 크게 회복되어서 뵐 때마다 제 마음도 밝아졌는데 도저히 믿고 싶지 않다"며 "다시 환한 얼굴로 TV화면에 등장하고 또렷한 목소리가 라디오에서 들리길 바란다"고 적었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