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12일, 신촌에서 '불금 채용비리 버스킹'이 열렸다. 이 행사는 '반칙·특권·채용비리 OUT 청년운동본부(준)'에서 주최한 것으로 자유한국당을 둘러싼 채용비리 의혹을 엄정수사하라는 내용으로 1시간가량 진행됐다. 청년들은 발언과 공연으로 버스킹에 참여했다.

사회를 맡은 유룻 '반칙·특권·채용비리 OUT 청년운동본부' 준비위원장은 "자유한국당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한 증거, 정황이 드러나고 있는 상황에서 분노한 청년들이 모여 자유롭게 이야기하며 제대로 된 수사를 촉구하기 위해 공간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사회를 맡은 서울청년민중당 유룻 부위원장  서울청년민중당 유룻 부위원장이 사회를 보고 있다.
▲ 사회를 맡은 서울청년민중당 유룻 부위원장  서울청년민중당 유룻 부위원장이 사회를 보고 있다.
ⓒ 임승헌

관련사진보기

  
"청년의 미래가 부모의 능력으로 정해지는 것이 화가 납니다."

카페에서 일한다는 한 청년은 "대학생들은 방학에도 취업준비로 공부하고 스펙 쌓기 바쁜데, 누구는 부모 빽으로 쉽게 척척 뽑히는 것 같다"며 의혹을 받고 있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제대로 된 수사를 촉구했다. 또 다른 청년은 "기업 채용 비리 의혹이 자유한국당이 집권하던 시기에 집중적으로 일어났다"라며 기업인과 정치인의 유착을 뿌리 뽑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6월, 황교안 대표가 한 대학의 강연에서 '무스펙 아들 대기업 입사' 발언 후 아들의 채용비리 의혹이 논란이 일었다. 황교안이 법무부 장관 시절, 황교안의 아들이 KT 입사 1년 만에 법무팀으로 이동했다는 인사특혜 의혹까지 제기된 상황이다.

"제 부모님은 매일을 성실하게 살아왔는데, 왜 사회는 부모를 원망하라고 합니까."

서대문구 홍은동에 산다는 한 청년은 자유한국당의 채용비리 의혹을 보며 "성실하게 살아온 사람들의 노력이 짓밟히는 것 같아 화가 나서 버스킹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이 청년은 KT 등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기업뿐만 아니라 직장, 삶터에서 늘 반칙과 비리를 느끼며 살고 있다면서 성실함과 노력을 보답받기 위해서라도 의혹들을 제대로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검찰은 황교안 대표 수사를 착수했고, 김성태 의원을 비공개 소환 조사해 기소여부를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태 의원의 딸은 2012년 서류 지원 없이 KT 정규직으로 합격했다는 정황이 발견됐다.

버스킹에 참여한 김선경 민중당 공동대표는 "청탁한 의원들이 전면 부인하면 다 풀려나고 있다"며 "지금의 법으로 처벌할 수 없으면 법을 바꿔서라도 처벌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김선경 공동대표는 김성태와 황교안을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한 청년민중당 대표다. 
 
발언하는 민중당 김선경 공동대표 김성태와 황교안을 고발한 김선경 공동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 발언하는 민중당 김선경 공동대표 김성태와 황교안을 고발한 김선경 공동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 임승헌

관련사진보기

 
서서 버스킹을 지켜보던 시민은 "청년들이 나서서 이야기하는 것이 기쁘고, 기성세대로서 미안하다, 힘내라"는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또 다른 시민은 "한국당이 이번 기회에 제대로 처벌받았으면 좋겠다"라고 하며 탄원 서명을 작성했다.
 
채용비리 엄정수사 탄원서명을 하는 시민 다양한 시민들이 서명, 피켓팅, 구호제창 등의 방식으로 참여하였다.
▲ 채용비리 엄정수사 탄원서명을 하는 시민 다양한 시민들이 서명, 피켓팅, 구호제창 등의 방식으로 참여하였다.
ⓒ 임승헌

관련사진보기

  
'불금 채용비리 버스킹'은 7월 매주 금요일 오후 7시 30분에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버스킹 현장에서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채용비리 의혹에 대한 엄정수사를 촉구하는 탄원 서명도 진행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