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상남도청 전경.
 경상남도청 전경.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동반성장위원회, 삼성전자, 현대차그룹, LG전자, 포스코, 두산과 함께 대-중·소기업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을 위해 손을 잡는다.

경남도는 17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대-중·소기업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남도는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지원사업'은 정부 주도의 스마트공장 보급과 확산사업에서 한발 더 나아가 민간의 협력을 통해 대-중·소기업 동반성장과 민간의 자발적인 확산 체계를 마련하는 데 의의가 있다"고 했다.

대기업의 민관자본과 기술을 활용해 중소기업과 협업하면 정부와 지자체가 이를 지원하여 스마트공장 구축을 희망하는 중소기업이 대기업의 제조현장 혁신 노하우를 공유해 실질적인 스마트공장 구축에 도움 받게 된다.

이번 협약을 통해 경남도는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사업에 도내 중소기업의 자부담 10%를 도비로 지원하게 되고, 참여 대기업은 중소기업의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을 목적으로 재원을 출연하며, 대기업이 가진 기술·노하우를 활용해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하게 된다.

경남도는 이번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사업으로 도내 중소기업 100개사 이상이 수혜를 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경남도는 이날 협약 체결이 이어,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제도 설명회와 컨설팅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천성봉 경남도 산업혁신국장은 "'2019년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운영계획'을 수립한 뒤 다양한 정책수단을 동원해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하고 있다"며 "앞으로 스마트공장의 양적 성장뿐만 아니라 질적 수준 향상을 위해 민간․지역 중심의 스마트공장 정책개발로 지역의 다양한 수요에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스마트공장은 설계·개발, 제조, 유통·물류 등 생산 전체 과정에 정보 통신 기술를 적용하여 생산성과 품질, 고객만족도 등을 향상시킬 수 있는 지능형 공장을 말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