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침상에 오랫동안 누워계시는 오희옥 지사의 모습을 보니 눈물이 왈칵 났어요. 이 무더위에 얼마나 답답하실까 하는 생각도 들었구요. 자녀분들도 노고가 크시다는 걸 병실에서 느꼈습니다. 어서 쾌차하시길 빕니다."

지난 13일 생존 애국지사인 오희옥 지사 병실을 찾은 마츠자키 에미코(松崎恵美子) 씨가 한 말이다. 마츠자키씨는 '조선침략을 반성하는 모임'인 일본 도쿄 고려박물관 회원으로 이번에 특별히 오희옥 지사 병문안을 위해 방한했다. 일본 고려박물관은 지난 6월 말까지 '3.1독립운동 100년을 생각하며 – 동아시아 평화와 우리들(3.1独立運動100年を考える–東アジアの平和と私たち)-'를 기획하여 전시한 바 있다.
 
오희옥 지사와 마츠자키 에미코 씨 1 오희옥 지사, 며느님, 기자, 이번에 일부러 병문안을 위해 방한한 마츠자키 에미코 씨 씨 (왼쪽 부터)
▲ 오희옥 지사와 마츠자키 에미코 씨 1 오희옥 지사, 며느님, 기자, 이번에 일부러 병문안을 위해 방한한 마츠자키 에미코 씨 씨 (왼쪽 부터)
ⓒ 이윤옥

관련사진보기

 기자는 지난 6월 9일 학교도서관문화운동네트워크(이하 학도넷) 김경숙 대표 등과 함께 오희옥 지사를 병문안 한 이래로 한달 여 만에 다시 마츠자키씨와 오희옥 지사 병실을 찾았다.

"어머니는 주말마다 영양제 주사를 24시간 맞습니다. 식사를 못하시니까 이 영양제가 큰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팔에는 혈관이 안 잡혀 다리에 주사를 꽂는 탓에 휠체어를 타시려면 바지 입히는 일이 여간 힘든 게 아닙니다." 오희옥 지사 아드님인 김흥태 선생은 병문안 차 찾아간 우리를 위해 어머니(오희옥 지사)를 휠체어에 앉히느라 안간힘을 썼다.

창원에 출장 차 내려가 있으면서도 매주 거르지 않고 어머니 병실을 지키는 아드님과 가족들의 노고는 병실을 찾을 때마다 안쓰럽다. 어머니를 보살피는 일은 마땅한 일이지만 자녀들 역시 각각 직업을 갖고 있는 일이기에 병실을 지키는 일은 쉽지 않을 것이다.
 
오희옥 지사에세 선물하는 마츠자키 에미코 씨 마츠자키 에미코 씨는 오렌지색 스카프와 색색깔의 사탕 등 오희옥 지사를 위한 선물을 많이 가져와 전해드렸 있다. 환자에게는 여름철이지만 온도조절용 스카프가 필요하다. 마츠자키 씨, 김흥태 아드님, 오희옥 지사(왼쪽부터)씨는 오렌지색 스카프와 색색깔의 사탕 등 오희옥 지사를 위한 선물을 많이 가져와 전해드렸 있다. 환자에게는 여름철이지만 온도조절용 스카프가 필요하다. 마츠자키 씨, 김흥태 아드님, 오희옥 지사(왼쪽부터)
▲ 오희옥 지사에세 선물하는 마츠자키 에미코 씨 마츠자키 에미코 씨는 오렌지색 스카프와 색색깔의 사탕 등 오희옥 지사를 위한 선물을 많이 가져와 전해드렸 있다. 환자에게는 여름철이지만 온도조절용 스카프가 필요하다. 마츠자키 씨, 김흥태 아드님, 오희옥 지사(왼쪽부터)씨는 오렌지색 스카프와 색색깔의 사탕 등 오희옥 지사를 위한 선물을 많이 가져와 전해드렸 있다. 환자에게는 여름철이지만 온도조절용 스카프가 필요하다. 마츠자키 씨, 김흥태 아드님, 오희옥 지사(왼쪽부터)
ⓒ 이윤옥

관련사진보기

   
마츠자키씨는 오희옥 지사를 위해 타올로 된 스카프 등 병원 생활에 필요한 물건을 한아름 선물했다. 오희옥 지사는 색색깔의 별사탕을 받아들고는 연한 미소를 지으셨다. 하지만 별사탕을 비롯한 입으로 삼키는 음식은 전혀 먹을 수 없는 상태다. 기자는 한 달에 한 번 정도 병문안을 가고 있는데 오희옥 지사께서 말은 못하지만(코에 튜브를 꽂은 상태) 보고 듣는 것은 양호한 편이라 '저 왔습니다'라고 하면 입 가득 짓는 미소가 그렇게 고마울 수가 없다.

오희옥 지사는 꾸준히 연하(삼킴장애)치료를 받고 있으며 날마다 재활치료를 받고 있는 중이지만 연세가(95세) 있으셔서 그런지 힘에 부치는 모습이다. 휠체어 앉은 오희옥 지사와 우리는 1층 로비에서 진행중인 '중앙보훈병원 호국보훈 특별전시회'를 보는 등 1시간 남짓 데이트 시간을 가졌다. 침상에 누워 있어야 하는 환자에게 휠체어 나들이는 그나마도 하나의 숨통이 아닐까 싶다. 빠른 회복을 비는 마음으로 우리는 병원을 나왔다.
 
호국보훈 특별전시회 중앙보훈병원 1층 로비에는 호국보훈 특별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임시정부요인들의 귀국 전에 찍은 사진 속에 자신의 모습을 가리키고 있는 오희옥 지사(마츠자키 에미코 씨, 오희옥 지사 아드님 김흥태 씨, 오희옥 지사(왼쪽부터 시계방향),
▲ 호국보훈 특별전시회 중앙보훈병원 1층 로비에는 호국보훈 특별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임시정부요인들의 귀국 전에 찍은 사진 속에 자신의 모습을 가리키고 있는 오희옥 지사(마츠자키 에미코 씨, 오희옥 지사 아드님 김흥태 씨, 오희옥 지사(왼쪽부터 시계방향),
ⓒ 이윤옥

관련사진보기

    

오희옥 지사는 누구인가? 

오희옥 지사는 할아버지대(代)부터 '3대가 독립운동을 한 일가'에서 태어나 1939년 4월 중국 유주에서 결성된 한국광복진선청년공작대(韓國光復陣線靑年工作隊), 1941년 1월 1일 광복군 제5지대(第5支隊)에서 광복군으로 활약했으며 1944년에는 한국독립당(韓國獨立黨)의 당원으로 활동하였다. (1990년 건국훈장 애국장)

명포수 출신인 할아버지 오인수 의병장(1867~1935), 중국 서로군정서에서 활약한 아버지 오광선 장군(1896 ~ 1967), 만주에서 독립군을 도우며 비밀 연락임무 맡았던 어머니 정현숙 (1900~1992) , 광복군 출신 언니 오희영 (1924~1969)과 한국광복군 총사령부 참령(參領)을 지낸 형부 신송식(1914~1973)등 온 가족이 독립운동에 투신한 집안이다. 지난해 (2018) 3월 16일 뇌경색으로 쓰러져 많이 회복했으나 아직 서울중앙보훈병원 재활병동에서 입원 치료중이다.
 

덧붙이는 글 | 우리문화신문에도 보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문학박사. 시인. 한일문화어울림연구소장, 한국외대 외국어연수평가원 교수, 일본 와세다대학 객원연구원, 국립국어원 국어순화위원, 민족문제연구소 운영위원회 부위원장을 지냄 저서 《사쿠라 훈민정음》, 《오염된국어사전》, 시집《사쿠라 불나방》, 여성독립운동가를 기리는 시집《서간도에 들꽃 피다 》전 8권, 《신 일본 속의 한국문화답사기 》외 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