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드론을 150m 정도로 띄워 내려다본 금강 하굿둑. 서천 쪽 갯벌과 강물의 차이가 확연하다.
 드론을 150m 정도로 띄워 내려다본 금강 하굿둑. 서천 쪽 갯벌과 강물의 차이가 확연하다.
ⓒ 김종술

관련사진보기

 
금강을 흘러가는 강물은 두 가지 색깔을 띠고 있다. 인간의 간섭이 덜한 곳에서는 티 없이 맑은 강물이 흐른다. 그러나 콘크리트 구조물에 막힌 곳에서는 녹색으로 물들고 죽음의 악취만 풍겨왔다.

"살다 살다 이런 녹조는 처음이네요. 하루 이틀도 아니고 해마다 반복되는 악취가 장난이 아닙니다. 이런 거 언론이 취재해서 세상에 알려야 하는 거 아닌가요?"
 
 금강 하굿둑에서 150m 정도 드론을 띄워 바라본 강물이 바람을 타고 출렁이고 있다.
 금강 하굿둑에서 150m 정도 드론을 띄워 바라본 강물이 바람을 타고 출렁이고 있다.
ⓒ 김종술

관련사진보기


지난 7일 충남 서천군 화양면에서 산다는 주민의 전화를 받았다. 모처럼 하루 휴식을 취하려던 계획은 수포가 되었다. 전북 군산시와 충남 서천군을 연결하는 금강하굿둑으로 카메라를 챙겨 나섰다.
   
갈대가 드러누울 정도로 강바람이 심하게 불었다. 녹색으로 물든 강물은 강바람을 타고 하얀 포말을 일으키며 파도처럼 밀려들었다. 곤죽으로 변한 녹조를 흐트러뜨려 강바닥까지 골고루 퍼뜨리고 있다. 드론을 띄워 올렸지만 바람에 자꾸만 뒤로 밀렸다. 150m쯤 올라간 드론에서 내려다본 하굿둑의 강물은 차이가 확연했다.
 
 충남 서천 조류전망대 쪽에서 바라본 금강하굿둑의 모습.
 충남 서천 조류전망대 쪽에서 바라본 금강하굿둑의 모습.
ⓒ 김종술

관련사진보기


막힌 강물은 온통 녹색이며 서천 쪽 물 빠진 갯벌은 진흙 빛이다. 서천 조류전망대와 상류 화양면사무소 인근까지 강물은 잔디를 깔아놓은 듯하다. 군산 쪽 상황도 비슷했다. 금강 갑문에 막힌 강물과 바닷물의 차이는 달랐다. 하구에 막히고 썩은 강바닥에서는 공기 방울이 보글보글 솟아오르고 부패하고 있다.
     
주말을 맞아 금강호 휴게소는 차량으로 북적였다. 금강시민공원 잔디밭에 텐트를 친 가족 단위 관광객도 보였다. 굴다리를 통해 찾아간 어도에는 녹색 강물이 흘러내리고 있다. 계단식 콘크리트 어도에 왜가리도 보였다. 어도를 통해 오르는 물고기를 잡아먹기 위해 자리를 차지한 것이다.

"물고기나 새나 다 같이 불쌍하네요"
 
 금강하굿둑에서 상류 금강대교까지 강물은 온통 녹조로 가득했다.
 금강하굿둑에서 상류 금강대교까지 강물은 온통 녹조로 가득했다.
ⓒ 김종술

관련사진보기

 
"어도가 아니고 도살장이네요. 저렇게 딱 버리고 앉아서 그냥 잡아먹잖아요. 하굿둑이 없으면 물고기도 새들도 자유롭고 더 건강할 텐데요. 3m 정도의 비좁은 어도로 오르려는 물고기나 새들이나 다 같이 불쌍하네요."


지켜보던 중년 남자가 말을 건넸다. 하굿둑 없던 옛날에는 사람들로 북적이던 낚시터가 하굿둑이 생기고 찾는 사람도 없이 강물만 썩어간다고 말을 이어나갔다. 녹조가 흘러드는 아래쪽에서는 검은색 가마우지가 물속을 들락거리며 물고기를 잡느라 분주하다.
 
 서천군 신성리 갈대밭과 부여군 황포돛배 선착장을 연결하는 보행교.
 서천군 신성리 갈대밭과 부여군 황포돛배 선착장을 연결하는 보행교.
ⓒ 김종술

관련사진보기

 
9일 김성중 녹색연합 팀장과 최예린 <한겨레> 기자와 동행해 다시 금강하굿둑으로 향했다. 강물은 이틀 전보다 녹조가 조금 줄어든 것처럼 보였다. 녹조가 줄어든 원인은 기자가 출발 전 올린 SNS를 통해 알 수 있었다.

전북대학교 전임연구원인 주용기씨가 "어제 한 어민으로부터 전화가 왔는데 금강하굿둑의 배수 수문을 모두 개방해서 녹조 생물이 포함된 물을 바다로 빼내고 있다고 하네요"라고 알려왔다. 금강 수문을 개방해서 녹조가 줄어든 것이었다.
 
 충남 서천군 화양면 화산천과 금강의 강물 차이는 확연했다.
 충남 서천군 화양면 화산천과 금강의 강물 차이는 확연했다.
ⓒ 김종술

관련사진보기

 
금강 전역에서 녹조가 줄어든 것은 아니다. 충남 서천군 화양면 화산천 합수부에는 물고기를 잡아 생활하는 어부들의 공동작업장이 있다. 이 지역은 온통 녹조가 창궐해 석축마저 녹색으로 물들어있다. 선착장에 널브러진 밧줄에는 멜론 크기의 큰빗이끼벌레까지 자라고 있다.
       
김대건 신부가 한국에 첫발을 디딘 곳으로 알려진 곳에서도 녹조가 발생하고 있다. 전북 익산시 망성면 나바위성지가 있는 강물에는 녹조 알갱이가 바람에 떠밀리고 있다. 조금이라도 후미진 곳에서는 정수 수초인 마름이 자라고 녹조가 뭉친 상태로 엉겨 붙어 있다. 한 뺌이 넘어 보이는 커다란 붕어는 페인트를 칠한 듯 녹색으로 물들어 죽어있다.

강물은 탁했지만 수문개방 후 살아나는 모양새
 
 김대건 신부가 한국에 첫발을 디딘 곳으로 알려진 금강에 녹조가 창궐해 죽은 물고기만 보였다.
 김대건 신부가 한국에 첫발을 디딘 곳으로 알려진 금강에 녹조가 창궐해 죽은 물고기만 보였다.
ⓒ 김종술

관련사진보기

 
백제보에서도 녹조 알갱이는 확인됐다. 수문 높이 7m 중 50cm 수위가 내려간 백제보는 하구처럼 심한 상태는 아니었다. 상류 2km 지점 왕진교 아래 수몰된 나뭇가지에는 큰빗이끼벌레가 달라붙어 있었다. 질퍽거리는 펄밭에도 떨어져 나온 이끼벌레가 보였다.

공주보 상류부터는 녹조가 보이지 않았다. 백제보 개방으로 강바닥이 드러난 곳을 파헤치자 환경부가 지정한 수 생태 4급수 오염지표종인 붉은깔따구만 간간이 보였다. 강물은 탁했지만 낮은 물가에서는 작은 물고기 치어까지 보일 정도로 수문개방 후 살아나는 모양새다.
 
 금강의 비경으로 손꼽히는 청벽에는 넓게 펼쳐진 모래톱이 있다.
 금강의 비경으로 손꼽히는 청벽에는 넓게 펼쳐진 모래톱이 있다.
ⓒ 김종술

관련사진보기

 
세종시 청벽도 작은 변화가 생겼다. 지난해 세종보, 공주보 전면 개방 후 조금씩 안정을 보이던 모래톱에 잡풀들이 들어오고 있다. 외래식물인 단풍잎돼지풀과 가시박도 보였다. 조금씩 되살아 나는 강물에서는 왜가리, 백로, 흰뺨검둥오리들이 노닐고 있다.

김성중 팀장은 "막힌 곳과 열린 곳의 차이는 확연하다. 지난해부터 열린 곳의 모래톱에는 새들과 야생동물 사람들의 발자국이 아름답게 공존한다. 강물도 점차 맑아지고 있다. 하지만, 굳게 닫힌 하굿둑은 여전히 녹조가 창궐하고 죽은 물고기만 보인다. 국가는 국민이 건강하고 안전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그런데도 이런 상태로 방치하는 것은 범죄행위다"라고 지적했다.
 
 김성중 대전충남녹색연합 팀장이 백제보 상류 강물에서 건져 올린 큰빗이끼벌레.
 김성중 대전충남녹색연합 팀장이 백제보 상류 강물에서 건져 올린 큰빗이끼벌레.
ⓒ 김종술

관련사진보기

 
여름철 발생하는 녹조는 대부분 유해성 남조류 '마이크로시스티스(Microcystis aeruginosa)'로 이뤄져 있다. 식물성 플랑크톤의 일종인 이 남조류는 녹색 강물 속에 대량 증식한다. 이것이 무서운 이유는 그 속에 '마이크로시스틴'(Microcystin)이라는 맹독성 물질을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김정욱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명예교수는 지난 인터뷰에서 "녹조는 피부를 자극하기도 한다, 미국 오하이오주 톨레도시는 상수원수에서 녹조가 발생하자 음용을 근본적으로 금지했다, 노약자들에게는 수돗물로 목욕도 자제하라고 경고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또 일본의 유명한 조류학자 다카하시 토오루 구마모토 보건대 교수에 따르면 "이것은 청산가리 100배의 맹독성 물질"이라고 한다.

댓글17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6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