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구직 과정은 누구에게나 긴장되는 일이다. 그만큼 절실하고 중요하기 때문이다.
 구직 과정은 누구에게나 긴장되는 일이다. 그만큼 절실하고 중요하기 때문이다.
ⓒ unsplash

관련사진보기


오랜만에 친구와 통화했다. 둘 다 구직 중이라 일자리 얘기를 한창 했다. 얘기는 자연스레 한탄으로 흘렀다. 서울 땅에서 우리가 과연 먹고 살 수 있을지, 일자리를 구하기는 얼마나 힘든지. 그러던 중 친구가 황당한 경험을 얘기했다.

"OO극장은 자사 이력서 양식이 따로 있는데, 엄마, 아빠 직업까지 적으라는 거야."

귀가 번쩍 뜨이는 그 말에 당장 채용공고를 찾아봤다. 친구 말대로 버젓이 가족관계를 적는 항목이 있었다. 가족의 생년월일, 직장명, 동거 여부가 극장 매표소에서 일하는 데 무슨 상관이 있는 걸까? 부모님 직업이 고객을 대하는 내 태도에 영향을 끼친다는 말인가? 그뿐만이 아니었다. 자사 양식이라는 입사 지원서에는 종교, 결혼 여부, 장애 여부를 묻는 항목도 있었다.

'종교는 왜 적어야 하지? 종교가 다르면 뽑지 않는다는 건가?' 구직자 입장에서 무수한 자기 검열이 작동했다. 장애 여부, 결혼 여부도 마찬가지다. 장애가 있으면? 결혼을 하면? 무슨 불이익이 있는 건 아닌지. 적으려니 꺼림칙하고, 비워두려니 찝찝하다. 공란으로 두면 탈락의 빌미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사람인'에서 인사담당자 397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개인 신상 항목을 채우지 않으면 무조건 탈락시키거나 감점 처리한다고 10명 중 4명이 답했다.

내친김에 이력서에 가족관계를 쓰는 회사가 많은지 찾아보던 중, 놀랍게도 '가족관계 항목'을 어떻게 채우면 되는지 친절하게 알려주는 글들을 많이 발견했다. 그만큼 당연히 써야 하는 항목이었던 것이다. 더 놀라운 건 올 3월에 이를 금지하는 법안이 이미 통과되었다는 사실이다.
 
 기본인적사항에 장애, 결혼, 종교 항목이 있다
 기본인적사항에 장애, 결혼, 종교 항목이 있다
ⓒ 우민정

관련사진보기


블라인드 채용법 시행을 앞두고 있지만

블라인드 채용법(채용절차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제4조의 3, 제17조 2항)은 직무와 무관한 내용을 구직자에게 요구하지 않도록 하는 법이다. 이른바 편견 없는 채용. 따라서 서류심사나 면접 때 가족관계, 나이, 출신학교, 성별, 혼인 여부 등 업무 외적인 내용을 물어선 안 된다. 이를 어길 시 최대 50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지난 3월에 일부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했고, 오는 17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더 지켜봐야겠지만, 시행 예고에도 불구하고 아직 버젓이 업무 외적인 개인정보를 요구하는 기업이 많다. 출신학교는 묻지 않지만, 최종 학교 소재지를 묻는 등 꼼수도 등장했다. 사실 법적 규제는 한계가 있다. 서류는 책임을 물을 증거라도 남겠지만, 면접장에서 일어나는 일을 다 감시할 수 없는 노릇이다. 결국 가족관계나 혼인 여부를 묻지 않는 것이 자연스러운 채용 문화로 자리잡아야 한다는 뜻이다. 

가족의 직업을 묻는 항목을 보니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떠올랐다. 얼마 전 그는 대학 강연에서 스펙 없이 대기업에 취업했다며 아들 자랑을 했다. 하지만 많은 이들이 그의 말을 곧이곧대로 믿지 않았다. 부모 직업이 곧 '스펙'이라는 말이 떠돌았다. 그만큼 고용 차별이 일상적이고 견고하다는 방증이다.

이 이야기를 하니 역시 구직 중인 다른 친구가 말했다. "나도 가족관계 써냈는데?" 그간 나는 용케도 피해갔구나 싶었다. 심지어 가족의 학력과 근무처를 기재하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가족관계 항목을 쓸 때 어땠냐고 물으니 친구가 이렇게 말했다.

"사실 나는 사회에서 흔히 말하는 '정상 가족'이어서 크게 불편하지는 않았지. 근데 불편하지 않다는 건 결국 내가 다수자라는 말 아닐까."

친구 말을 듣고 보니 그랬다. 그 양식은 다양한 이유로 가족관계란을 채울 수 없는 사람을 배제했다. 게다가 그 항목이 어떤 필터로 작동할지 구직자인 우리는 알지 못한다.

"다 가리면 뭘 보고 사람 뽑으라는 거냐." "깜깜이 채용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들린다. 출신대학·전공을 모르니 물어볼 것이 없어 달랑 7~8분 면접을 끝냈다는 볼멘소리도 들린다. 하지만 이 목소리는 오히려 그동안 기업이 무엇을 기준으로 사람을 뽑아왔는지 보여준다.

블라인드 채용법이 가리는 건 그 사람의 실력이 아니다. 그 사람이 가진 사회적 지위와 배경이다. 부모님 직업은 그 사람에 대해 아무것도 말해주지 않는다. 부디 기업들이 블라인드 채용법 시행을 '적합한 인재'를 공정하게 뽑는 실력을 기르는 계기로 삼기를 바란다.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