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부의 정책금융이 확대되면서 지난해 대부업체 이용자 수가 줄어들고 대부업 대출 잔액도 지난 2014년 이후 4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행정안전부가 전국의 등록 대부업체 8310곳을 조사해 1일 발표한 '2018년 하반기 대부업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대부업체 이용자수는 221만3000명으로 같은 해 6월말보다 15만4000명(6.5%) 감소했다.

대부업체들이 빌려준 돈의 액수도 감소했다. 대부업 대출잔액은 지난해 말 기준 17조3487억원으로 6개월 전보다 983억 원(0.6%) 줄었다. 2014년 말 11조2000억원, 2017년 말 16조5000억원, 지난해 6월 말 17조4000억원 등으로 계속 불어나던 대부업 대출액은 4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세로 돌아섰다.

다만 대형 대부업체의 대출잔액은 2018년 상반기 이후 하반기까지 4000억원 줄었지만, 중소형 대부업체의 대출액은 같은 기간 2000억원 늘었다.

금융당국은 저축은행을 인수한 대부업체들이 대출영업을 축소하고, 대출심사를 강화한 가운데 정부가 정책서민금융을 확대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금융당국은 지난 2014년 러시앤캐시·웰컴론 등 대부업체가 저축은행을 인수할 당시, 해당 대부업체들에게 '2019년 6월말까지 대출잔액 40% 이상 감축'을 승인 조건으로 제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이들 대부업체들이 기존 대출을 줄여나가면서 대부업을 이용한 사람도 줄어든 것으로 풀이된다.

금융위는 또 햇살론·새희망홀씨 등 정책금융상품 공급 규모가 지난 2015년 4조7000억원, 2017년 6조9000억원, 2018년 7조2000억원 등으로 꾸준히 늘면서 대부업 이용자가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대부업 대출액 약 17조원... 2014년 이후 첫 감소
 
 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
ⓒ 금융위원회

관련사진보기

 
대부업 대출을 유형별로 보면 신용대출은 지난해 말 11조7691억원으로 6개월 전보다 9643억원(7.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담보대출은 5조5796억원으로 같은 기간 8660억원(18.4%) 늘었다. 자산 100억원 이상 대부업체 연체율은 2018년 말 7.3%로 같은 해 6월 말보다 0.3%포인트 올랐다.

평균 대출이자율은 하락했다. 지난해 말 대부업 평균 대출금리는 19.6%로 6개월 전보다 1%포인트 떨어졌다. 법정 최고금리가 2016년 3월 27.9%에서 2018년 2월 24%로 하락한 영향이라는 것이 금융당국 쪽 설명이다. 지난해 말 신용대출 금리는 21.7%로 같은 해 6월 말보다 0.9%포인트 하락한 반면, 담보대출 금리는 15.2%로 0.1%포인트 올랐다.

채권을 사들여 추심하는 업체는 2018년 말 기준 1101곳으로 6개월 동안 31곳 증가했다. 매입채권 잔액은 4조2783억원으로 같은 기간 7147억원(20.1%) 늘었다. 금융위는 금융회사들이 절세 등을 위해 연체된 채권을 적극 매각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부중개업체는 2018년 말 기준 2502곳으로 지난해 6월 말보다 54곳(2.2%) 증가했지만 중개건수와 중개금액은 모두 감소했다. 대부중개건수는 지난해 상반기 53만2000건에서 2018년 말 40만4000건으로 줄었고, 중개금액도 같은 기간 3조9858억원에서 3조1964억원으로 감소했다.

금융위는 "저신용자 신용공급 상황, 시중금리 동향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 하면서 저신용 취약대출자가 자금이용에 어려움이 없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법정 최고금리 준수, 과도한 채권추심 등 대부업체의 불건전 영업행위를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불법 사금융 단속과 피해구제를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경제부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