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하얀 이를 드러내고 활짝 웃는 아이처럼 해맑은 함박꽃을 비롯해 지리산의 터줏대감인 지리터리풀, 네 개의 날개를 펴고 날아오를 듯 활짝 핀 산딸나무 꽃, 국수가 뽑히듯 꽃이 피는 국수나무 꽃, 톱의 날을 닮을 톱풀 등 뜨거운 여름철 탐방객의 눈을 즐겁게 할 꽃들이 노고단을 뒤덮었습니다.
 
지리산 노고단 야생화 함박꽃
▲ 지리산 노고단 야생화 함박꽃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지리산 노고단 야생화 지리터리풀
▲ 지리산 노고단 야생화 지리터리풀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지리산 노고단 야생화 산딸나무 꽃
▲ 지리산 노고단 야생화 산딸나무 꽃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지리산 노고단 야생화 국수나무 꽃
▲ 지리산 노고단 야생화 국수나무 꽃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지리산 노고단 야생화 톱풀
▲ 지리산 노고단 야생화 톱풀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초록의 숲에서 불어오는 시원한 산바람과 숲에 숨어 우는 새소리가 꽃들과 함께 탐방객들을 즐겁게 합니다.

무더위가 시작되는 7월이 되면 노고단은 수많은 꽃들이 피어 천상의 화원이자 하늘 정원이 될 것이고 평균 기온이 낮아 최고의 여름철 휴양지가 될 것입니다.

구례 버스터미널에서 성삼재행 버스를 이용하면 편안하게 노고단을 탐방할 수 있습니다.

#구례 #구례여행 #노고단 #노고단야생화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구례를 읽어주는 윤서아빠 임세웅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