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회의사당 본관 앞에 모인 자유한국당 자유한국당이 23일 ‘구멍난 군사경계! 청와대 은폐조작! 문 정권 규탄대회’를 열었다. 한국당에 따르면 이날 대회에 참석한 인원은 5000여 명 이상이었다.
▲ 국회의사당 본관 앞에 모인 자유한국당 자유한국당이 23일 ‘구멍난 군사경계! 청와대 은폐조작! 문 정권 규탄대회’를 열었다. 한국당에 따르면 이날 대회에 참석한 인원은 5000여 명 이상이었다.
ⓒ 곽우신

관련사진보기

 
"문재인은 빨갱이야! 빨갱이는 죽여도 돼!"

한 자유한국당(아래 한국당) 당원이 고래고래 소리를 질렀다. 국회의사당 본관 앞 계단은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문재인을 끌어내리자!" "청와대에서 뿌리 뽑아야 한다" 등의 거친 말들이 오갔다. 한 당원은 "문죄인은 공산주의자, 여적죄로 사형"이라고 쓰인 손피켓을 들었다. 각 지역에서 온 한국당 당원들이었다.

한국당은 23일 오후 국회의사당 본관 앞 계단에서 '구멍 난 군사경계! 청와대 은폐조작! 文정권 규탄대회'를 열고 날 선 말들을 쏟아냈다. 소속 의원들뿐만 아니라 지역에서 올라온 당원들로 국회 본관 계단이 꽉 찼다. 한국당은 이날 참석 인원이 5000여 명 이상이라고 밝혔다.

한국당이 북한 목선의 삼척항 무단 진입 사건을 두고 대정부비판에 열을 올리는 모양새이다.

[집회] "문재인 대통령, 무릎 꿇고 사과하라"
 
연설 중인 황교안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3일 오후 ‘구멍난 군사경계! 청와대 은폐조작! 문 정권 규탄대회’에 참석해 당원들 앞에 "투쟁의 선봉에 서겠다"라고 외치고 있다.
▲ 연설 중인 황교안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3일 오후 ‘구멍난 군사경계! 청와대 은폐조작! 문 정권 규탄대회’에 참석해 당원들 앞에 "투쟁의 선봉에 서겠다"라고 외치고 있다.
ⓒ 곽우신

관련사진보기

 
"군 통수권자 문 대통령, 책임지고 사과하라!"
"안보문란 무능정부, 국정조사 실시하라!"
"구멍 뚫린 해상경계, 정경두 국방장관 사퇴하라!"'


한국당은 이날 집회에서 이런 구호를 외치며 ▲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 ▲ 국정조사 실시 ▲ 정경두 국방장관 등 외교‧안보라인 교체 ▲ 9‧19 남북군사합의 파기 등을 요구했다.

황교안 대표는 "나라가 '빵꾸'(펑크) 났다. 안보는 다 무너졌다"라며 "국군 통수권자로서 안보 이렇게 망가트린 문재인 대통령, 국민 앞에 무릎 꿇고 진정으로 사과하시라"라고 외쳤다. 그는 "이런 우리의 요구가 받아들여질 때까지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며 "내가 투쟁의 선봉에 서겠다. 애국 시민 여러분, 힘을 보태주시라"라고 호소했다.
 
발언하는 나경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3일 오후 국회의사당 본관 앞 계단에서 열린 '구멍 난 군사경계! 청와대 은폐조작! 文정권 규탄대회'에서 마이크를 잡았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군형법 위반 고발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 발언하는 나경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3일 오후 국회의사당 본관 앞 계단에서 열린 "구멍 난 군사경계! 청와대 은폐조작! 文정권 규탄대회"에서 마이크를 잡았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군형법 위반 고발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 곽우신

관련사진보기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 정권 들어서 뭐 하나 제대로 했나"라며 "안보 파탄냈고, 경제 폭망했다. 이 대한민국 정부를 우리가 믿을 수 있느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 안보 해체는 9‧19 남북군사합의 할 때부터 알아봤다. 판문점 선언할 때부터 알아봤다"라며 "판문점 선언과 남북군사합의 이후 대한민국의 군은 빠르게 해체됐고, 이 사건이 바로 그 안보 해체를 고스란히 보여주는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우리는 감쪽같이 (정부에게) 속을 뻔했다"라며 "그 어민이 (북한 어선의) 사진을 찍고 올려주셔서, 그게 보도가 되어서 우리 국민이 알게 됐다"라고 말했다. 그는 "그 사진 찍은 국민, 정말 나라를 구한 분"이라며 "그 어민을 찾아서 저희가 포상을 추진하겠다"라고도 말했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부터 (국방부 등) 모두 군형법 위반 혐의가 있다"라며 "법률 검토해서 고발 추진하겠다"라고도 말했다.

앞서 마이크를 잡았던 신원식 전 합동참모차장은 문재인 대통령 등이 군형법 14조, 38조, 39조 위반 혐의가 있으니 한국당이 나서서 고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는데 나 원내대표가 이를 이어 받은 것이다. 육군 중장 출신 신원식 전 합동참모차장은 지난 총선에서 당시 새누리당 비례대표 순번 22번을 받았으나 국회 입성에 실패한 이다. 한국당 남북군사합의검증특별위원회에서도 활동한 바 있다.

[회의] '문재인=이완용?', "특검 요구"도 나와
 
"문재인=이완용"이라는 신원식 장군 신원식 전 합동참모차장이 자유한국당 북한선박입항 은폐?조작 진상조사단 2차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신원식 전 합동참모차장은 지난 총선에서 새누리당 비례대표로 출마했으나 당선되지 못했다.
▲ "문재인=이완용"이라는 신원식 장군 신원식 전 합동참모차장이 자유한국당 북한선박입항 은폐?조작 진상조사단 2차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신원식 전 합동참모차장은 지난 총선에서 새누리당 비례대표로 출마했으나 당선되지 못했다.
ⓒ 곽우신

관련사진보기


이날 한국당의 정부 비난은 집회에서만이 아니었다. 집회에 앞서 한국당은 '북한선박입항 은폐‧조작 진상조사단 2차 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도 참석한 신원식 전 합동참모차장은 "나쁜 평화는 굴복"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자기 스스로 이완용이 되겠다고 공개적으로 선언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친일파 이완용이 대한제국을 일본에 팔아먹은 것처럼 문 대통령이 나라를 북한에 팔아먹었다는 주장이다.

진상조사단 단장인 김영우 의원은 "어제 직접 삼척에 다녀왔다"라면서 "주민들께서 어떻게 대한민국 국방이 이 지경까지 왔는지, 누구를 믿고 살아가야 하는지에 대해서 아주 분노에 찬 열변을 토하셨다"라고 전했다.

그는 "북한 사람이 네 사람이 온 건지, 그 전에 이미 다른 사람이 더 있었는지조차 모를 일이다" "파도가 거의 없는 잔잔한 날이었다고 한다" "수십년 동안 고기잡이 했던 삼척항 주민들이 보기에는 '그냥 고기잡다 온 모습이 아니다'라고 한다"라며 승선 인원‧파고 등 당시 날씨‧당시 북한 주민 옷차림 등 여러 의혹을 제기했다.

국회 국방위원회 한국당 간사이자 진상조사단 간사를 맡은 백승주 의원은 관련 군 부대 현장 방문을 요청했으나, 해당 부대들이 "조사 중이라는 이유로 허락하지 않고 있다"라며 "대단히 유감스럽고 개탄스럽다"라고 불만을 표했다. 그는 "우리 진상조사단은 당리당략적 입장이 아니라 대한민국을 위해 국방문란‧안보문란의 실상을 밝히려는 것"이라며 부대 방문 거부는 진실규명 방해"라고 비난했다.
 
발언 중인 김영우 의원 자유한국당이 23일 오후 북한선박입항 은폐?조작 진상조사단 2차 회의를 열었다. 조사단장인 김영우 의원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은재 의원.
▲ 발언 중인 김영우 의원 자유한국당이 23일 오후 북한선박입항 은폐?조작 진상조사단 2차 회의를 열었다. 조사단장인 김영우 의원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은재 의원.
ⓒ 곽우신

관련사진보기

 
국회 정보위원회 한국당 간사인 이은재 의원은 국정조사는 물론 "특검"까지 주장하고 나섰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국방위원회‧정보위원회‧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외교통일위원회‧운영위원회 등 "북한 선박 입항 은폐 조작과 관련한 다섯 개 상임위는 즉각 열도록 요구할 것"이라며 "원포인트라도 즉시 열어서 진상을 규명할 수 있도록 촉구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논평] "민주당은 김정은 외사랑에 빠진 안보불감 정당"

한국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서도 정부를 비판하며, 이 사건을 이슈화하는 데 총력을 기울였다.

민경욱 대변인은 "2019년 6월 15일, 대한민국의 안보는 없었다. 군도 청와대도 없었다"라고 문재인 정부를 힐난했다. 그는 "대한민국의 경계선이 뚫린 것도 충격적인데, 이후 벌어진 군과 청와대의 대응 과정은 말문이 막힐 지경"이라며 "청와대는 그 거짓보고 자리에 함께 한 것도 모자라 군의 이러한 은폐 시도를 알고서도 군을 감싸기까지 했다"라고 꼬집었다.

그는 "이것이 2019년 대한민국 국방의 민낯이다"라며 "이것이 '나라다운 나라'를 외치며 집권한 문 정권의 현실"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이번 북한 동력선 사건은 단순한 군의 경계 실패가 아니다"라면서 "국민의 안전과 국가의 안보를 최우선으로 해야하는 청와대가 군의 무장해제를 조직적으로 은폐하려고 한 국기문란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여당을 겨냥했다. 그는 "야당에 대해 시시콜콜 오지랖을 부렸던 말 많던 민주당이 북한어선 귀순에 대해서는 오늘까지도 말이 없다"라면서 "야당 대표를 향한 근거 없는 비난에는 날 새는 줄 모르면서, '세상에 이런 일이'에 나올 법한 '북한어선 시나브로 귀순' 대해서는 어김없이 입을 닫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특히 '낄끼빠빠'(낄 때 끼고 빠질 때 잘 빠지자)라는 말을 인용하며 "민주당의 '낄빠빠끼'(낄 때 빠지고 빠질 때 눈치 없이 낀다)가 국민을 답답하고 화나게 만든다"라고도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민주당은 김정은 외사랑에 빠진 안보불감 정당"이라며 "대국민 사과와 재발방지에 대해 진솔한 입장을 밝히고, 국회 국정조사를 조건 없이 수용하라"라고 요구했다.

댓글11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