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사회복지사협회 홈페이지에 게재되어 있는 '성명서' 화면 갈무리.
 대전사회복지사협회 홈페이지에 게재되어 있는 "성명서" 화면 갈무리.
ⓒ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대표이사의 '막말'과 '감사방해', '직원에 대한 폭언', 그리고 과도한 '사업비불용액'·'의회허위보고' 등이 계속 나오고 있는 대전복지재단(이사장 박미은, 대표이사 정관성) 문제와 관련, 대전사회복지사협회가 철저한 감사와 개혁을 촉구하고 나섰다. [관련기사 ; '막말' 대전복지재단 대표이사 "조직파괴자 처절하게 응징" , "꼴도 보기 싫다" 대전복지재단 대표이사 직원에게도 '막말' ]

대전광역시사회복지사협회(회장 이경희, 이하 대전사회복지사협회)는 20일 성명을 내고 "대전광역시는 대전복지재단의 역할 회복과 사업수행의 투명성 확보를 위한 종합대책을 조속히 수립하라"고 촉구했다.

대전복지재단 문제에 사회복지현장에서 일하고 있는 사회복지사들이 직접 목소리를 낸 것은 이번 문제가 대전복지계에 미치는 영향이 그만큼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대전사회복지사협회는 성명에서 "대전복지재단은 대전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종합적이고 능동적인 욕구 개발 연구 및 정책제안 기능을 수행해야 한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표이사의 막말파동', '31.4%가 넘는 사업비 불용액', '불용액 통계조작의혹' 등 상식적으로 납득가지 않는 행태들로 재단의 총체적 부실을 드러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지역사회에서는 대전복지재단의 역할과 정체성에 대하여 지속적으로 문제제기가 있었다"며 "그럼에도 변화와 소통을 핵심가치로 삼고 있는 대전복지재단은 자정기능을 수행하지 못하고, 오히려 독선적이고 불합리한 사업운영을 지속했다. 특히 재단 내의 갈등이 증폭되고 있는 것은 매우 부끄러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대전사회복지사협회는 또 "이번 사태도 대전복지재단이 지역사회에서 본래의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하고 있는 점에서 시작한다"며 "특히, 사업비 예산 31.4%를 불용액으로 남기는 것은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재단의 역량에 심각한 의문을 품을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전사회복지사협회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 대전복지재단의 기능을 회복시키는 근본적인 개혁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대전복지재단의 기능회복과 근본적인 개혁을 위해 대전시는 대전복지재단에 대한 감사를 철저히 진행하고, 대전복지재단의 조직구성과 관련하여 이사장, 대표이사, 이사 및 감사의 권한과 책임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대전시는 대전복지재단의 전문성 강화를 위해 복지현장 이해가 결여된 낙하산식 인사구조를 개혁하고, 대전복지재단의 본래적 기능인 연구 및 정책개발 조직으로서의 기능을 회복할 수 있도록 하라"며 "또한 재단 기능에 맞지 않는 사업수행 기능을 정리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최근 터져 나온 대표이사의 폭언 등과 관련, 재단의 위계적이고 수동적인 조직문화 개선을 위해 '고충처리위원회 구성'과 현 사태 해결을 위해 '전문가로 구성된 재단 내 대책위원회 구성'을 촉구했다.

대전사회복지사협회는 끝으로 "4만 명의 사회복지사와 함께하는 대전사회복지사협회는 대전복지재단의 개혁과 변화를 주시할 것"이라며 "조속히 대책이 마련되어 대전지역 사회복지발전에 앞장서는 대전복지재단이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대전광역시사회복지사협회 성명서 전문이다.
 
대전광역시는 대전복지재단의 역할 회복과
사업수행의 투명성 확보를 위한 종합대책을 조속히 수립하라!
대전복지재단은 대전광역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종합적이고 능동적인 욕구 개발 연구 및 정책제안 기능을 수행하여야 함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상식적으로 납득가지 않는"대표이사의 막말파동", "31.4%가 넘는 불용액과 통계조작"등의 행태들로 인하여 재단의 총체적 부실과 관련된 기사들이 연일 쏟아지고 있다.

그간 지역사회에서는 대전복지재단의 역할과 정체성에 대하여 지속적으로 문제제기가 있었음에도 변화와 소통을 핵심가치로 삼고 있는 대전복지재단이 자정기능을 수행하지도 못하고 오히려 독선적이고 불합리한 사업운영을 지속하고 재단 내의 갈등이 증폭되고 있는 것은 매우 부끄러운 일이라 할 것이다. 이번 사태도 대전복지재단이 지역사회에서 본래의 역할을 수행하지 못하는 점에서 시작한다. 또한 전체 예산의 31%의 불용액을 남기는 것은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재단의 내부 역량에도 심각한 의문을 제기할 수밖에 없다고 할 것이다.

우리 대전사회복지사협회는 대전복지재단의 기능회복과 근본적인 개혁을 촉구하기 위해 다음과 같이 제안하는 바이다.

- 대전광역시는 대전복지재단의 감사를 철저히 진행하라.
- 대전광역시는 대전복지재단의 조직구성과 관련하여 이사장, 대표이사, 이사 및 감사의 권한과 책임을 분명히 하고, 재단의 자율적인 의사결정이 재단 운영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하라.
- 대전광역시는 대전복지재단의 전문성 강화를 위해 복지현장 이해가 결여된 낙하산식 인사구조를 개혁하라.
- 대전광역시는 대전복지재단의 본래적 기능인 연구 및 정책개발 조직으로서의 기능을 회복할 수 있도록 하고, 재단의 기능에 맞지 않는 사업수행 기능을 정리할 수 있도록 하라.
- 대전복지재단은 위계적이고 수동적인 조직문화를 개선하고 직원의 자율적인 역량이 발휘될 수 있는 고충처리위원회를 구성하라.
- 대전복지재단은 현 사태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재단 개혁을 위한 종합대책을 위하여 전문가로 구성된 대책위원회를 구성하라.

4만 명의 사회복지사와 함께하는 대전사회복지사협회는 대전복지재단의 개혁과 변화를 주시할 것이며, 조속히 대책이 마련되어 대전지역 사회복지발전에 앞장서는 복지재단이 되기를 요구한다.

2019. 6. 20.
대전광역시사회복지사협회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