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보수단체 회원들이 13일 오후 2시 울산시청 앞에서 문재인 정부와 울산시의를 비판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보수단체 회원들이 13일 오후 2시 울산시청 앞에서 문재인 정부와 울산시의를 비판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 박석철

관련사진보기

울산지역 보수단체 회원 수백 명이 13일 울산시청 부근에서 문재인 정부를 비판는 집회와 거리행진을 벌였다. 이들은 아울러 지난 2018년 지방선거 이후 집권한 울산시의회의가 추진하는 법안 철회 등을 요구했다.

울산나라사랑운동본부 등 보수단체 회원 수백 명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울산 남구 신정동 시청 사거리에 집결해 범시민 궐기대회를 열고 "자유대한민국 수호를 위해 문재인 정권의 실정을 고한다"고 밝혔다. 그리고 "동성애 합법화와 차별금지법을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들과 같은 지역 보수 단체들은 더불어민주당이 주축인 울산시의회와 진보 교육감이 추진하는 학교민주시민교육진흥 조례, 노동인권교육진흥 조례에 반대 목소리를 내왔다. 또 지난 4월에는 청소년의회 조례 제정 등을 반대하며 시의회장에 난입해 시의원들과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관련 기사 : 본회의장 난입해 의원 꼬집고... '청소년 의회'가 뭐라고).

보수단체 회원들은 손에 태극기를 들거나 '망국정책, 나라살림 거들내고 가계경제 문 닫는다' '국민을 힘들게 하는 폭정을 중단하라' 등의 내용이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집회에서 "현대중중공업이 창업 45년만에 최대의 위기를 겪으면서 기업들이 빠져나가고 있고, 울산의 인구도 지난 2년 반 동안 5만여 명이 감소했다"며 "하지만 시의회는 자영업자가 어려움을 겪고 부동산 공시지가가 전국 최하위를 기록하는 상황에서 경제 살리기와 무관한 나쁜 조례 제정에만 관심을 쏟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들 보수단체들이 지난 11일 기자회견을 열고 13일 울산시청 앞 집회를 예고한 후 하루 뒤, 청소년의회 조례를 주도한 이미영 울산시의회 부의장이 언론에 "청소년의회 구성 조례안 제정 계획을 철회한다"고 밝혔다.

그는 "청소년의회의 정확한 취지와 교육 차원에서 필요성을 공감하는 선생님, 학부모, 청소년들과 현장의 다양한 목소리를 담고자 수차례 간담회와 토론회 등을 통해 철저히 준비했지만 상임위에서 설명 한 번 못하고 내용이나 취지와 전혀 상관없는 프레임으로 어려운 상황이 계속돼 왔다"며 "청소년과 시민들에게 본의 아니게 상실감을 드리는 거 같아 철회한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울산지역 일간지 노조위원장을 지냄. 2005년 인터넷신문 <시사울산> 창간과 동시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 시작. 사관과 같은 역사의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