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하기 위한 현장실사를 재시도 했지만 전국금속노동조합 대우조선지회의 봉쇄투쟁에 막혀 무산되었다.

대주주인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으로 구성된 '현장실사단'은 12일 오전 대우조선해양 거제 옥포조선소에 들어가지 못했다. 현대중공업 조용철 부사장과 강영 전무가 거제에 왔지만, 옥포조선소 출입을 못한 것이다.

현장실사단은 이날 오전 옥포조선소 인근에 있는 애드미럴 호텔에서 대우조선해양 임원진, 산업은행과 대우조선지회의 4자 회담을 제안했다.

그러나 대우조선지회는 "매각 철회 없이는 대화 없다"며 현대중공업의 제안을 거부했다.

이에 현장실사단은 대우조선해양 박두선 옥포조선소장과 최용석 지원본부장 등 경영진과 간담회만 가졌다.

현대중공업측은 대우조선지회의 봉쇄투쟁으로 인해 현장실사가 무산되자 유감을 나타냈다.

그리고 현대중공업 측은 "노조와 대화를 시도할 것이다", "향후 상황을 지켜보고 결정하겠다", "현장실사는 진행해야 하니 실사 기간 연장 가능성도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조용철 부사장 등 현장실사단 일행은 옥포조선소 출입이 무산되자 상경했다. 당초 현대중공업은 6월 3일부터 14일까지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 대한 현장실사를 계획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3일 오전과 오후 두 차례 현장실사를 위해 옥포조선소 출입을 시도했다가 대우조선지회에 막혀 들어가지 못했던 적이 있다.

대우조선지회와 '대우조선해양 동종사 매각반대 지역경제살리기 거제범시민대책위원회'는 이날 아침부터 옥포조선소 정문을 포함해 6개 출입문에 대한 봉쇄투쟁을 벌였다.

대우조선지회는 이날 "대우조선해양 매각 철회 없이는 어떠한 대화도 응하지 않을 것이며, 공권력을 앞세운 강제현장 진입시 즉각 총파업 투쟁으로 맞설 것"이라고 했다.

대우조선지회는 13일 옥포조선소 내 민주광장에서 "매각투쟁, 실사저지 승리 총력결의대회"를 연다.
 
 전국금속노동조합 대우조선지회는 지난 3일에 이어 12일에도 현대중공업 현장실사단을 막기 위해 옥포조선소 출입문 봉쇄투쟁을 벌였다.
 전국금속노동조합 대우조선지회는 지난 3일에 이어 12일에도 현대중공업 현장실사단을 막기 위해 옥포조선소 출입문 봉쇄투쟁을 벌였다.
ⓒ 대우조선지회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