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방공무원 9급 공개경쟁임용시험이 오는 15일 서울을 포함해 전국 17개 시-도 444개 시험장에서 일제히 실시된다. 올해 전체 선발 인원은 2만3519명이다. 지난해 1만6585명에서 6934명이 늘었다.

이번 공채의 지원자는 24만5677명이다. 지난해 32만799명에서 7만5122명이나 줄었다. 따라서 평균 경쟁률은 10.4 대 1로 급감했다.

지난해에는 서울시가 16개 시도와 별도의 시험일정으로 실시했는데, 올해 처음으로 같은 날짜에 시험을 치르면서 중복 접수가 불가능해짐에 따라 경쟁률이 하락했다. 지난해에는 서울시가 별도 시험일에 9급 공채 필기시험을 실시해서 전체 17개 시도 경쟁률은 19.3 대 1이었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올해 공채의 모집직군별 경쟁률을 보면 행정직군이 12.7대 1, 기술직군은 7.1대 1이었다. 지역별로 경쟁률이 가장 높은 곳은 울산(20.7대 1)이었고, 대구(20.4대 1), 대전(17.7대 1)의 순이었다. 경쟁률이 낮은 지역은 인천(6.4대 1), 충남(6.9대 1), 충북(7.9대 1)이었다.

지원자는 20세~29세가 58.3%(143,301명)로 가장 많았고고, 30세~39세가 32.9%(80,738명), 40세 이상 7.6%(18,819명), 19세 이하는 1.2%(2,819명)였다. 지원자 중 여성은 56.5%(138,857명)으로 지난해 57.1%(320,799명 중 183,134명)보다 조금 낮았다.

이번 필기시험 결과는 7월 10일부터 26일까지 각 시‧도별 누리집을 통해 발표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