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6월 12일 낮 12시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7월 총파업 총력투쟁 선포대회"를 열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6월 12일 낮 12시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7월 총파업 총력투쟁 선포대회"를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경남본부(본부장 류조환)가 '비정규직 철폐', '최저임금 1만원', '노동기본권 쟁취', '재벌 개혁과 사회공공성 강화', '학생인권조례 제정'을 내걸고 7월 총파업을 선포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6월 12일 낮 12시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7월 총파업 선포대회'를 열었다.

정대은 민주일반연맹 (경남)일반노조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은 공공부문 비정규직부터 정규직화 하겠다고 해놓고는 희망고문만 하고 있다"며 "공공부문 비정규직들은 정규직과 최저임금 1만원 쟁취 등을 위해 투쟁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두희 공공운수노조 경남본부 부본부장은 "교육 등 공공부문에 대한 민간위탁이 계속 늘어나고 고용불안도 가중되고 있다. 우리는 기다릴만큼 기다렸다. 이제 7월 총파업 투쟁을 통해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강선영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경남지부장은 "얼마 전 텔레비전 한 드라마를 보니까 회사 창립일인데 정규직한테만 선물을 주고 비정규직은 주지 않더라. 이런 일들이 우리 사회에 비일비재하다"며 "학교 현장에서는 비정규직에 대한 갑질, 차별, 모멸감이 심하다"고 말했다.

이선임 금속노조 경남지부 수석부지부장은 "'재벌'이 존재하는 나라는 전세계에서 우리나라밖에 없다. 누가 좀 재벌이 필요한 이유를 설명해달라"며 "재벌은 정경유착을 하고, 결국에는 경제를 망치는 주범이 되고 있다. 반드시 재벌은 해체되어야 한다. 경제를 살리기 위해서는 재벌 해체가 답이다"고 말했다.

송영기 전 전교조 경남지부장은 "경남학생인권조례안에 대해 민주당 경남도당이 당론을 결정하지 않았고, 경남도의회 상임위에서 부결되었다"며 "민주당 경남도당 위원장인 민홍철 의원의 사무실 앞에서 14일 오후 규탄집회를 열 것"이라고 했다.

석영철 민중당 경남도당 위원장은 "민주노총이 없으면 우리 사회는 어떻게 되었겠나. 재벌과 수구보수는 자기들 마음대로 했을 것이다. 민주노총은 우리 사회를 끌고 가는 원동력이다"며 "그 대상이 민주당이든 누구든 간에, 노동자들의 앞길을 가로 막는 세력에 대해서는 투쟁할 것"이라고 했다.

류조환 민주노총 경남본부장은 "불공정을 일삼는 재벌을 개혁해야 한다. ILO 핵심 협약을 비준하지 않고 있는 나라는 세계에서 우리나라를 포함해 4개국 밖에 되지 않는다"며 "7월 총파업 투쟁을 통해 우리의 요구가 관철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선언문을 통해 "칠원TG, 군북TG 등 톨게이트 요금 수납 노동자들은 도로공사 직원이라는 법원 판결이 났음에도 한국도로공사가 직접고용은커녕 자회사 전환을 강요하며 해고 만행을 자행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올해엔 공공부문 민간위탁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추진하기로 약속을 했지만, 오히려 민간위탁 유지 입장을 발표하며 단 한명도 전환시키지 않고 있는 현실에서 비정규직 철폐는 7월 총파업의 핵심 요구이다"고 덧붙였다.

또 이들은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공정임금 쟁취를 위해 오는 7월 3일부터 총파업을 예고하고 있는 상태이고, 20만 민주노총 공공 부문 비정규 노동자는 정규직 전환과 차별철폐를 위해 공동파업을 결의하고 있다"고 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6월 한 달 동안 '경남 차별철폐 대행진', '서부경남 공공병원 설립 투쟁, 철도 민영화 안돼 투쟁 등 사회공공성 투쟁', '대우조선 매각 중단 등 재벌개혁 생존권 보장 투쟁', '에이스 대리운전, 경남에너지 등 갑질업체 규탄투쟁',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 투쟁' 등을 진행한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6월 12일 낮 12시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7월 총파업 총력투쟁 선포대회"를 열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6월 12일 낮 12시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7월 총파업 총력투쟁 선포대회"를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6월 12일 낮 12시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7월 총파업 총력투쟁 선포대회"를 열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6월 12일 낮 12시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7월 총파업 총력투쟁 선포대회"를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