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10일 향년 97세의 나이로 별세한 고 김대중 대통령의 영원한 동반자 이희호 여사에 대한 각계의 애도의 물결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충남 태안군과 각별한 인연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고인은 충남 태안군의 복군 이전 서산군 서산초등학교 출신이라는 인연으로 2002년 안면도꽃박람회 당시 영부인으로서 명예조직위원장을 맡아 개막식에 참석하기도했다.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고 노무현 대통령 서거 2주기를 갓 넘긴 지난 2011년 6월 11일에는 권양숙 여사와 함께 태안을 방문하기도 했다. 갑작스럽게 노 전 대통령을 떠나 보낸 권양숙 여사에게 위로의 시간을 마련하고자 이희호 여사가 2박3일 힐링 여행을 제안한 것이다. 

당시 두 사람은 전북 무주군에서 열린 반딧불 축제 폐막식에 나란히 참석한 이후 다음날인 6월 12일 오후 충남 태안군 안면도에 도착했다. 이어 꽃박람회장 인근 한 리조트에서 안희정 당시 충남지사 부부, 박지원 국회의원,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후원회장이던 창신섬유 강금원 회장, 주영훈 경호실장 등과 저녁을 함께 했다.   

이튿날에는 태안군 소원면 천리포수목원을 방문해 2시간 정도 산책하면서 권양숙 여사의 두손을 잡고 위로하는 시간을 가졌다. 당시 이희호 여사는 휠체어를 타고 다닐 정도로 몸이 불편했지만, 직접 힐링여행을 제안하고 동행했다. 그 넉넉한 마음이 권양숙 여사에게 큰 위로가 되었다고 한다.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지방자치시대를 선도하는 태안신문 편집국장을 맡고 있으며 모두가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