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5월 한달 간, 언론에 보도된 기사를 바탕으로 작성되었습니다.
 5월 한달 간, 언론에 보도된 기사를 바탕으로 작성되었습니다.
ⓒ 노동건강연대

관련사진보기


매일 6명의 노동자가 일하다가 다치고 죽음에 이릅니다. (2018년 고용노동부 통계 기준 산재 사망 2142명)

대한민국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으로 경제적으로 풍요롭고 더 나은 삶을 살고 있다고 여겨집니다. 하지만 노동자 사망률 1위 자리를 거의 놓친 적이 없을 정도로 현실은 위험하고, 노동 환경은 나아지지 않습니다.

최근 노동건강연대 기업살인 분석팀은 고용노동부 자료인 2018년 중대 재해 발생 현황을 분석했습니다. 산업재해로 인한 사망 총 835건 중 600건(69.7%)이 언론에 보도되지 않았고 사고사망으로 인한 873명의 죽음 중 578명(66.2%)은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더는 일 하다 죽지 않도록 우리가 더 말하고 기억해야 하는 이유입니다. 

노동건강연대는 '산재 사망은 기업에 의한 살인이다'는 문제의식을 느끼고 노동자 사망을 모니터링을 하고 있습니다.

<이달의 기업살인현황>를 통해 날마다 사망하는 노동자의 현실을 알리고 관련 이슈를 매달 전달해드리고자 합니다.

1.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사고 : 하청업체 노동자 이씨(50대) 사망

2019년 5월 4일 오전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작업 중에 하청업체 노동자 이아무개씨(58)가 떨어지는 자재에 머리를 맞아 사망했습니다. 지난 5월 3일에도 거제조선소에서 사고가 일어났고 하청업체 노동자가 다쳤습니다.

2017년 5월 1일 골리앗 크레인이 충돌하여 휴게실을 덮쳐 6명이 사망하고 25명이 부상을 당했습니다. 127주년 세계 노동절인 때이기도 한 5월 1일 일어난 참상입니다. 당시 현장에 있던 500여 명이었고, 그 중 200여 명이 노동자가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PTSD) 판정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산업재해로 인정받은 노동자는 11명에 불과합니다.

2019년에도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는 여전히 위험한 상황입니다.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큰 인명피해를 냈음에도 과거로부터 배우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2018년 최악의 살인기업 1위로 선정되기도 했던 삼성중공업을 다시 주목해주시기 바랍니다.

2. 충북 제천 LG화학 공장 폭발사고 :  노동자 3명 사망(하청업체 노동자 1명 사망)

2019년 5월 13일 제천의 LG화학 협력사인 에스켐에서 폭발사고로 노동자 1명이 당일 그 자리에서 사망하였고, 3명이 전신화상을 입었습니다. 사고 일주일간 사망자는 3명으로 늘었습니다.

스마트폰 제조에 사용되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를 생산하는 하청업체에서 일어난 이번 사고는, 하청업체 대표도 모르는 실험을 원청업체 직원들에게 시연하는 자리였습니다. 안전한지도 확실치 않은 실험을 하청업체에게 하도록 한 LG화학에 대해서 여러 의혹이 있고 죽음에 대한 진실은 파악되고 있지 않은 상황입니다.

한편 LG화학은 2013년 최악의 살인기업으로 선정된 바 있습니다. 2012년 8월 23일 LG화학 청주 OLED 생산공장에서 폐 화학물질을 취급 중 폭발하여 8명이 사망하고 3명이 다쳤습니다. 당시 청주지법은 LG화학에 노동자의 죽음에 대해 벌금 3천만 원을 선고하였습니다. 

계속해서 중대 재해가 발생했지만 솜방망이 처벌만 받아온 LG화학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 주시길 바랍니다.

3. 5월의 산재사망
(5월 4일)

·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하청업체 노동자가 떨어진 자재에 머리를 맞아 사망 : 이씨(58)
(5월 6일)
· 경기도 화성시 느락천 정비공사 중 토사 붕괴로 작업자 1명 매몰 사망
(5월 7일)
· 부산남구 빌당 5층서 일용직 노동자 용접 중 받침대에 빠져 추락사 : 김씨(66)
(5월 9일)
· 한국중부발전 신서천화력발전소 일용직 노동자 심근경색으로 인해 사망 : 김씨(64)
(5월 13일)
· 제천 LG화학 공장 하청업체 소속 노동자 폭발 사고로 총 3명 사망
(5월 14일)
· 김해 한 건설현장서 일용직 노동자 3층 높이 건물에서 추락사 : 이씨(50)
(5월 15일)
· 고속도로 횡성터널인근에서 보수공사 중 일용직 노동자 차에 치여 사망 : 강씨(59)
·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에서 유증기에 노출되어 협력업체 노동사 사망 : 김씨(33) 
(5월 16일)
· 천안서 공사하던 축대벽 무너져 일용직 노동자 1명 사망 : 진씨(60대)
(5월 17일)
· 부산 에코델타시티 공사장서 작업 중 머리가 끼여 일용직 노동자 사망 : 이씨(71)
· 성수동 화재, 화장품업체 신사옥 건설현장서 화재로 일용직 노동자 2명 사망 : 임씨(45), 오씨(51)
(5월 19일)
· 보은 장안면 공장서 태양광 선로 점검중 노동자 감전사 : 백씨(62)
(5월 20일)
· 이재갑 장관과 '재해방지' 약속한 지 2주만에 SK건설 공사현장서 일용직 노동자 추락사 : 김씨
(5월 21일)
· 금산초등학교 오수관 공사 중 일용직 노동자 토사에 매몰돼 사망 : 김씨(60)
· 부산대 동보미술관 외벽 무너져 환경미화 노동자 사망 : 김씨(68)
(5월 23일)
· 강원도 강릉 과학단지 수소탱크 폭발로 노동자 2명 사망, 6명 부상
(5월 27일)
· 안양 S레미콘 작업중 노동자 감전사  : 최씨(35)
(5월 29일)
· 광주수영대회 공사현장서 노동자 추락 사망 : 박씨(50대)
   
 5월 기업살인 요약 2019년 한달 간 언론보도 된 산재사망 종합
 5월 기업살인 요약 2019년 한달 간 언론보도 된 산재사망 종합
ⓒ 노동건강연대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이달의 기업살인 현황'은 매달 산업재해로 사망하는 노동자 사망과 관련 이슈를 전달하고자 합니다. 노동건강연대 홈페이지에도 매달 게시됩니다. 해당 기사는 지난 5월 1일부터 5월 31일까지 언론에 보도된 기사를 바탕으로 작성되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비정규직, 하청, 일용직, 여성, 청소년 이주 노동자 들과 함께 건강하고 평등한 노동을 꿈꿉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