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6.10항쟁 32주년 기념식이 10일 오후 대구시 중구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에서 당시 참가자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6.10항쟁 32주년 기념식이 10일 오후 대구시 중구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에서 당시 참가자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당시 스물세 살이었던 청년이 32년이 지나 50대 중반이 되어 다시 이 자리에 섰습니다. 30여 년 전 박근혜를 쫓아냈던 학생들이 민주동문회라는 이름으로 다시 영남대에서 박근혜를 퇴진시키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영남대를 올돋은 사학으로 만들기 위한 투쟁에 응원과 박수를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민주주의 100년, 그리고 1987'이라는 주제로 대구시 중구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에서 열린 6.10항쟁 기념식에는 당시 항쟁에 참가했던 시민들과 성주 소성리 주민, 김천 사드반대 주민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대구경북6월민주항쟁기념행사위원회가 주최하고 대구시가 후원한 행사는 시민들의 발언과 당시의 거리항쟁 영상 상영, 기념공연 등으로 꾸며졌다. 또 당시의 사진을 전시해 시민들의 눈길을 끌었다.

기념식에 참석한 시민들은 6.10항쟁 이후 계속되고 있는 지역 문제인 영남대학교 재단과 경북대 2순위 총장 및 70년사 실종사건, 전교조 문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철수 등을 요구하며 다시 항쟁의 촛불을 들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창주 대구경북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 이사장은 "6.10항쟁 32돌을 맞이하는 오늘은 피로 민주주의를 쟁취한 날"이라며 "민중들이 민주주의를 스스로의 힘으로 쟁취하고 민주정부를 수립하기 위한 투쟁이었다"고 회고했다.

이 이사장은 "대구에서도 동성로 일대를 중심으로 학생과 시·도민들이 가열찬 투쟁을 했다"면서 "이제 국민을 볼모로 이데올로기를 이용하는 수구보수 정치권을 비롯해 반민주적, 반통일적 세력들과의 투쟁으로 소중하게 얻어낸 민주주의를 지켜내자"고 말했다.
  
 10일 오후 대구백화점 앞에서 열린 6.10항쟁 32주년 기념행사에 전시된 당시 사진들을 한 시민이 바라보고 있다.
 10일 오후 대구백화점 앞에서 열린 6.10항쟁 32주년 기념행사에 전시된 당시 사진들을 한 시민이 바라보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이용우 영남대학교 민주동문회 대표는 "1980년 군사쿠데타를 일으킨 전두환이 박근혜를 영남대 재단이사장으로 보내 최순실의 아버지 최태민과 함께 학교를 농단했다"면서 "영남대재단은 아직도 박근혜가 심어놓은 심복들에 의해 농단을 당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영남대학교의 주인은 박근혜가 아니라 독립운동을 했던 경주 최부자들의 정신이 고스란히 남아 있는 시민대학"이라며 "박근혜를 영남대에서 퇴진시키고 올곧은 사학으로 만들기 위한 투쟁에 응원해 달라"고 호소했다.

6.10항쟁 당시 경북대 총학생회장이었던 박형룡 교육적폐 국립대농단 진상규명을 위한 시민대책위 공동대표는 "6월항쟁 당시 외쳤던 구호 중 아직도 제 가슴에 담고 있었던 구호는 '내 손으로 대통령을 뽑자'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6월항쟁 이후 많은 곳에서 내가 주인이 되어야 함에도 그렇지 못한 것이 많이 있다"며 경북대 2순위총장 임명 이후 70년사가 발간되었음에도 본 사람이 없다고 주장했다.

조성일 전교조 대구지부장은 "탄핵 이후 촛불민심으로 정권을 잡은 문재인 정부에 국민들이 가슴에 와 닿고 피부에 와 닿는 민주주의 사회를 실현해 달라고 하는데 여전히 헛발질을 하고 있다"며 "국민이 나서 늘 비판하고 따끔한 충고를 멈추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6.10항쟁 32주년 기념식이 대구백화점 앞에서 열린 가운데 사드가 배치된 경북 성주군 소성리 주민들이 함께 노래를 부르며 평화를 외쳤다.
 6.10항쟁 32주년 기념식이 대구백화점 앞에서 열린 가운데 사드가 배치된 경북 성주군 소성리 주민들이 함께 노래를 부르며 평화를 외쳤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소성리 주민들은 "사드가 들어왔을 때 많은 주민들이 울음을 멈추지 않자 어떤 사람이 노래를 하면서 함께 사드를 뽑아내자고 했다"면서 "여든 넘은 할머니들이 난생 처음 '동지가'를 불렀던 기억이 난다. 6.10항쟁의 현재 의미는 사드를 뽑아내고 한반도 평화를 이끌어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소성리 할머니들은 "처음에는 원망도 많이 했지만 이제 한반도에 사드는 절대 필요 없으니 우리 함께 힘을 모아 평화를 이루자"면서 '아빠의 청춘'을 개사한 노래를 함께 부르며 "사드 빼고 평화 심자"고 외쳤다.

시민들은 민주주의를 외쳤던 6월항쟁을 잊지 말자며 다시 민주주의를 퇴행시키려는 수구 정치권을 시민의 힘으로 몰아내고 진정한 민주주의를 위해 계속 노력해나갈 것을 결의하는 것으로 행사를 마쳤다.

이들은 "우리에게 아직도 6.10항쟁은 계속되고 있다"며 민주주의를 향한 여정은 계속 된다고 강조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