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 울산 동구 시의원 및 구의원들이 10일 오후 1시 20분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울산시의원의 갑질 의혹에 대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자유한국당 울산 동구 시의원 및 구의원들이 10일 오후 1시 20분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울산시의원의 갑질 의혹에 대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박석철

관련사진보기

최근 더불어민주당 소속 울산시의원이 중증장애인들이 운영하는 시청 카페에서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지난 4일 피해를 주장하는 카페 직원(장애인 근로지원인)은 직접 해당 의원을 고소했다. 이에 자유한국당 지방의원들도 여당 의원을 향해 "시민에게 보여준 적폐행위이고 전형적인 갑질"이라며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관련 기사 : 울산시의원, 시청 내 장애인 운영 카페 '갑질' 의혹으로 고소당해).

자유한국당 울산 동구 시의원 및 구의원들은 10일 오후 1시 20분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민의 심부름꾼인 시의원이 어떻게 이런 작태를 보일 수 있는지 동구민을 대변하는 대표라는 것이 부끄럽고 개탄스럽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특히 이들은 지난 5월 28일 사건이 발생한 후 이틀 뒤인 30일 같은 자리에서 한국당 울산시당 장애인위원회가 기자회견을 연 것을 짚으며 "시의원이 그후 자신의 잘못에 대해 반성은커녕 진정성 있는 사과도 하지 않았다. 사태를 덮기에 급급한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국당 울산 동구 지방의원들 "적폐행위, 전형적인 갑질"

한국당 울산 동구 지방의원들은 "당시 상황을 현장에서 떨며 지켜보던 (서빙 일을 하던) 장애인 아이들의 부모 입장에서 (이번 사건을) 바라보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장에서 이를 지켜보던 장애인 학생들이 얼마나 불안했을까"고 되묻고 "사회적 약자를 대변하고 그들의 아픔과 어려움을 챙겨가며 의정활동을 해야 할 선출직 공직자가 어떻게 장애인과 근로자 가슴에 대못을 박을 수 있는지 도저히 용서가 안 된다"고 지적했다.

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아무리 권력에 취했다 하더라도 가정과 장애인, 울산시민에게 보여준 일들은 적폐행위이고 전형적인 갑질이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최근 울산시의회에서 발생한 사건들을 열거했다. 이들은 "주민자치위원에게 폭언하고 주먹질을 일삼은 남구 시의원의 일탈이 얼마나 지났다고 또 이같은 일이 반복되는지 참으로 개탄스럽다"며 "이번 동구지역 더불어민주당 시의원이 행한 울산시민을 향한 갑질의 작태는 철저하게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관련 기사 : 울산 여당 시의원, 주민 폭행 의혹... 당사자는 "사실무근").

또한 "민주당은 이로 인해 상처받은 피해자들은 물론 시민들게 석고대죄해야 할 것"이라며 "입만 열면 장애인 권익보호와 인권과 민주를 외치던 집권여당 민주당이라 더 큰 충격이 아닐 수 없다. 두 얼굴을 가진 이중적인 행태며 내로남불의 전형"이라고 비판했다.

한국당 지방의원들은 또 "영업장의 운영과 존폐에 막강한 영향력을 발휘할 지위에 있는 여당 시의원은 갑중에 갑이다"며 "카페의 생사여탈권을 쥐고 있는 이런 슈퍼갑 시의원의 행동은 갑질 중 최악의 갑질"이라는 주장도 내놨다.

이들은 끝으로 "반칙과 특권이 없는 살맛나는 세상은 이번 사건의 진실규명 여부에서부터 시작될 것"이라며 "편견과 차별을 뿌리뽑고 살맛나는 세상을 만들어 나가는 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같은 논란에 대해 가해자로 지목된 더불어민주당 시의원은 지난 5일 기자와 인터뷰에서 "고의는 아니었지만, 이같은 상황이 빚어진 데 대해서는 사과한다"라며 "경찰 수사결과를 지켜보자, 더 이상 할 말이 없다"라고 말한 바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울산지역 일간지 노조위원장을 지냄. 2005년 인터넷신문 <시사울산> 창간과 동시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 시작. 사관과 같은 역사의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