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3일 열린 은평구의회 정례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결산검사에서 정준호 의원이 공무원 해외 출장비가 증빙이 없다며 지적하고 있는 모습.
 3일 열린 은평구의회 정례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결산검사에서 정준호 의원이 공무원 해외 출장비가 증빙이 없다며 지적하고 있는 모습.
ⓒ 은평시민신문 정민구

관련사진보기


시민의 세금으로 공무여행을 다녀온 후 영수증 첨부 등 공무여행 증빙절차가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은평구청 공무원 중 해외 연수를 다녀온 이는 72명이다. 당초 공무원 해외 비교연수 및 공무여행 예산으로 1억8천만 원이 편성됐지만 실제 집행 금액은 1억5300만 원이다. 1인당 평균 연수 금액은 212만5천 원이다. 

하지만 공무원 해외연수과정에서 항공료만 여행사를 통해 항공비 운임 정도를 전달받고 있으며 나머지 식비·숙박비·일비 등에 대해서는 따로 증빙절차가 없다. 해외연수비용은 개인 계좌로 지급돼 실제 사용한 출장비보다 비용이 적게 지출돼도 이를 확인할 마땅한 방법이 없고 정액 지급 방식이라 환수도 불가능한 상황이다.

이런 문제점에 대해 정준호 의원(불광1·2,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3일 열린 은평구의회 정례회 결산검사에서 "예산이 제대로 사용됐는지 시민들의 눈높이에서 의심의 여지가 없도록 만들어야 하는 게 결산의 기본"이라며 "하지만 현재 해외 연수비용 지급 방식이 급여 지급방식과 같이 통장에 입금되는 방식인데 증빙이 없어 결산에서 예산이 어떻게 쓰였는지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 의원은 "만약 연수비로 250만 원이 지급됐고 이중 지출된 금액이 130만 원이라면 나머지 쓰지 않은 120만 원은 환수되어야 하는 것이 아니냐"고 질의했다. 또 "증빙 과정이 없기 때문에 출장비를 지급받고 출장을 가지 않을 수도 있는 것 아니냐"며 대책마련을 요구했다.

서정신 행정지원과장은 공무원 해외 연수비 지출에 대한 증빙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는 정준호 의원 지적을 인정하면서도 "공무원 여비 규정에 따라 급여와 같은 방식의 정액으로 지급되고 있고 연수비는 직책 기준에 맞춰서 지급하면 증빙 절차 없이 결산이 마무리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덕 행정안전국장은 "공무원 연수의 경우 각 공무원 개인이 연수비를 개인 돈을 더 사용해 가고 있는 상황이며 증빙 과정이 없다는 지적은 공감하기에 이에 대한 보완책을 마련해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덧붙이는 글 | [오마이뉴스 제휴사 소개]
발로 뛰는 건강한 지역신문 <은평시민신문>입니다. 후원문의 02-356-9114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은평시민신문은 은평의 시민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풀뿌리 지역언론입니다. 시민의 알권리와 지역의 정론지라는 본연의 언론사명을 지키고 실현하기 위해 정확하고 공정한 보도로 진실을 추구하며 참다운 지방자치와 풀뿌리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