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중국이 세계적 테크 기업들을 불러 미국의 대중 압박에 협조하지 말 것을 경고했다.

뉴욕타임스(NYT)는 8일(현지시각)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 정부가 지난 4~5일 삼성, SK하이닉스, 마이크로소프트, 델 등을 불러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중국에 대한 무역 압박에 협조하면 불이익을 당할 것이라고 전했다고 보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이번 소환은 중국 국가개발개혁위원회가 주도하고 상무부와 산업정보기술부도 관여했으며, 이는 중국 최고 지도부의 승인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중국 정부가 특정 기업을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미국의 제재를 받고 있는 중국최대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한 지지를 모으기 위해 직접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한 중국에 투자했던 외국 기업들이 장기적인 위험 회피를 위해 생산거점을 중국 밖으로 옮기려는 것과 관련해 "표준적인 다각화 차원을 넘어서는 어떤 움직임도 처벌(punishment)을 받을 수 있다"라고 명확히 경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트럼프 행정부는 화웨이 장비 사용금지 행정명령을 내렸으며,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올려 글로벌 기업들이 중국을 떠나게 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중국 정부는 기업들의 국적에 따라 별도의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미국 기업들에는 트럼프 행정부의 중국 기업과의 거래 금지 정책을 따르면 '영구적인 결과'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트럼프 행정부가 대중 압박 정책을 포기하도록 미국 내 로비 활동을 강화할 것을 독려하기도 했다. 

제3국 기업들에는 중국 기업과 거래를 정상적으로 유지하면 어떠한 불이익도 당하지 않을 것이며, 중국 정부가 외국 기업을 위한 무역 개방과 지적 재산권 보호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NYT는 중국 정부를 비롯해 이들 기업에 논평을 요구했으나 전부 거부당했다고 덧붙였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