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2011년 서울 성신여자대학교 교정에 세워진 심용현 성신학원 전 이사장의 흉상. 심 전 이사장은 한국전쟁 당시 대전에서 벌어진 민간인 학살 현장을 지휘한 인물이다. 가운데 검은 옷을 입은 이가 심화진 전 성신여대 총장으로 심용현 중위의 딸이다.
 지난 2011년 서울 성신여자대학교 교정에 세워진 심용현 성신학원 전 이사장의 흉상. 심 전 이사장은 한국전쟁 당시 대전에서 벌어진 민간인 학살 현장을 지휘한 인물이다. 가운데 검은 옷을 입은 이가 심화진 전 성신여대 총장으로 심용현 중위의 딸이다.
ⓒ 성신여대

관련사진보기

1950년 대전 산내 골령골에서 군경에 의해 살해된 희생자 유가족 모임인 대전산내사건희생자유족회가 성신여대에 있는 심용현 성신학원 전 이사장(당시 대전 2사단 헌병대 중위)의 흉상 철거를 요구하고 나섰다.

대전 산내 골령골 민간인 학살 사건의 현장 지휘 책임자가 심용현 전 성신학원 이사장으로 확인됐다는 <오마이뉴스> 보도에 대한 대응이다. (관련 기사: [단독] "심용현 전 성신학원 이사장, 민간인 학살 주범" 입증 문서 발굴)

대전산내사건희생자유족회(회장 문양자, 아래 대전유족회)는 7일 오후 2시 유족회 사무실에서 개최한 임시총회 자리에서 '성신학원은 심용현 전 이사장의 흉상을 철거하라'는 제목의 성명을 채택했다.

앞서 <오마이뉴스>는 심용현(沈龍鉉, 1918~1986) 전 성신학원 이사장이 생전 직접 쓴 '자력서'(自歷書, 자필 이력서)를 입수해 보도했다. 심용현이 쓴 자필 이력서를 보면 1949년 7월 7일 대전에 있던 2사단 헌병대에 배치됐다. 1950년 5월 1일 중위로 진급했고 같은 해 7월 13일까지 대전에서 복무했다.
 
 심용현 전 성신학원 이사장이 생전 직접 쓴 자필 이력서(자력서). '중위로 진급 4283년(1950년) 5월 1일, 제 1군단 헌병 제4과장 발령 7월 14일'이라고 썼다.
 심용현 전 성신학원 이사장이 생전 직접 쓴 자필 이력서(자력서). "중위로 진급 4283년(1950년) 5월 1일, 제 1군단 헌병 제4과장 발령 7월 14일"이라고 썼다.
ⓒ 박만순

관련사진보기

대전유족회는 성명에서 "자필 이력서를 통해 심용현이 대전 산내 골령골에서 민간인 수천 명을 학살한 1950년 6월 말부터 7월 13일까지 당시 대전 2사단 헌병대 중위로 재직했음이 증명됐다"며 "산내 골령골 민간인 학살 사건의 현장 지휘 책임자가 '심용현'이라는 증언을 뒷받침한다"라고 밝혔다.

대전유족회는 거듭 "심용현은 대전형무소 정치범을 산내 골령골로 끌고 가 '사격 개시' 명령을 내리는 등 소위 1, 2차 골령골 학살을 지휘하고 점검하는 핵심 역할을 했다"며 "그가 살해한 사람은 1차 보도연맹원 1400여 명과 2차 대전형무소 재소자 1800여 명을 합쳐 모두 3200여 명에 이른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오마이뉴스> 보도로 이승만 대통령을 정점으로 신성모 국방부장관(국무총리 서리)→계엄사령관 정일권 육군참모총장(소장)→헌병사령관 송요찬 대령→육군형무소 소장 백원교 소령→헌병대 심용현 중위(2사단 제5연대)로 이어지는 군의 민간인 학살 지휘체계가 완성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런데도 이들은 수갑과 감방이 아닌 부와 명예를 받았고 심용현 또한 민간인 살해의 공로로 훈장과 표창을 받고 초고속 승진했다"고 강조했다.

대전유족회는 성신여대 교정에 있는 심용현 전 이사장의 흉상과 관련 "성신학원은 심용현 전 이사장이 민간인을 학살한 반헌법 행위자임을 알리고 흉상을 철거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특히 성신학원이 성신여대 교정에 심용현의 흉상을 세운 2011년은 정부 기관인 진실화해위원회가 그를 산내학살 현장 지휘책임자로 지목한 이후"라고 꼬집었다.

심용현은 대전산내 민간인희생사건 이후인 1954년 중령으로 예편한 후 성신여대 등을 운영하는 성신학원 이사장을 네 차례 지냈다. 당시 성신학원 이사장이던 이숙종 박사에게 후손이 없자 조카인 그가 이사장직을 이었다. 이숙종 박사는 창씨개명과 친일 활동 등으로 2009년 친일반민족행위 명단에 올랐다. 심용현의 딸 심화진 전 성신여대 총장(2007~2017)은 지난 2011년 4월 성신여대 교정에 이숙종 동상과 부친 심용현의 흉상을 세웠다.
 
 1950년 대전 산내 골령골 민간인 학살 기록 사진. 뒤에 서서 권총을 들고 있는 사람이 심용현 전 성신학원 이사장으로 당시 헌병대 중위였다.
 1950년 대전 산내 골령골 민간인 학살 기록 사진. 뒤에 서서 권총을 들고 있는 사람이 심용현 전 성신학원 이사장으로 당시 헌병대 중위였다.
ⓒ 미국립문서보관소

관련사진보기

대전유족회는 흉상 철거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성신여대에 있는 심용현 흉상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이는 등 대응 수위를 높여 나가기로 했다.

이 단체는 국방부에도 "헌법을 위반하고 민간인학살을 진두지휘한 당시 지휘관들의 훈장을 박탈하고 희생자와 유가족에게 공식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정부와 국회에 대해서는 "진상규명을 위한 과거사법 제정"을 촉구했다.

군경은 1950년 한국전쟁 발발 직후인 6월 28일부터 7월 17일까지 대전형무소에 갇혀 있는 정치·사상범과 보도연맹원에 가입한 사람들을 인민군에 동조할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대전 산내 골령골로 끌고 가 불법 살해했다. 총 3차례에 걸친 학살에서 살해된 민간인은 최대 7000여 명에 이른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