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광양시청 앞 광장에 게재된 각종 현수막. 정현복 시장이 지역 현안을 뒷전으로 하고 지나치게 해외출장을 자주 다녀온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광양시에 따르면 시청 앞 광장에 9건의 집회가 신고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광양시청 앞 광장에 게재된 각종 현수막. 정현복 시장이 지역 현안을 뒷전으로 하고 지나치게 해외출장을 자주 다녀온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광양시에 따르면 시청 앞 광장에 9건의 집회가 신고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이성훈

관련사진보기

정현복 광양시장이 오는 8일부터 16일까지 미국 출장을 다녀올 계획인 가운데 지역 현안을 뒷전으로 하고 지나치게 해외 출장을 자주 다니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광양시는 현재 환경문제를 비롯해 임대아파트 임차인 권리 민원, 광양제철소 고로 중단 여부 등 지역 현안이 수북이 쌓여있다.

현재 광양시청 앞 광장에 9개 단체 집회 신고가 되어 있을 정도로 지역 현안은 복잡하다. 이런 상황에서 시민단체는 정 시장이 시민들의 목소리를 제대로 듣지 않고 해외출장을 자주 다닌다는 비판을 제기하고 있다.

광양시에 확인한 결과, 정현복 시장은 지난 2018년 6월 지방선거에서 재선에 당선된 후 오는 8일 미국 출장을 포함해 1년 동안 7번의 해외출장을 다녀온 것으로 나타났다. 광양시 자료에 따르면 민선 7기 이후 1년 동안 정 시장의 해외출장은 ▲ 일본 : 제21회 아태도시 서미트(18.8.1~5) ▲ 중국 : 정저우시 투자유치(18.9.10~11) ▲ 대만 : 타이중 세계화훼박람회(18.11.2~5) ▲ 러시아 : 아스트라한시 우호교류 MOU 체결(4.3~8) ▲ 러시아 : 상트페테르부르크 국립음악원 MOU 체결(5.4~8) ▲ 중국 : 국제 자매도시 '스마트도시 포럼'(5.13~16) ▲ 미국 예정 : 해양관광 시스템 구축 및 4차산업 혁명 대응 위한 남해안 남중권 지자체장 공무국외연수(6.8~15) 등 7건이다.   

정현복 시장은 오는 8일부터 16일까지 7박 9일 일정으로 남해안 남중권 지자체들과 공무국외연수를 다녀올 계획이다. 냠해안 남중권 해안도시의 관광지 조성 방안을 살펴보고 4차 산업 기술 관련 시설 견학이 목적인 이번 해외연수 규모는 정 시장을 비롯해 여수·순천·보성·사천·남해·하동 지자체장들과 고흥 부군수, 공무원 등 27명이다. 진주시장은 개인적인 사정으로 불참했다. 

정 시장은 일 년 동안 평균 두 달에 한번 꼴로 해외에 다녀온 셈인데 지난 4월 3일부터 5월 16일까지 40여 일 사이에 러시아 두 번, 중국 한 번 등 15일이나 해외출장을 다녀왔다.

국가산단이 있는 광양시는 올해 초부터 비산먼지 대책, 고농도 침출수 방류 등 환경 관련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다. 여기에 광양만권 산단 기업들의 대기오염 측정치 조작이 들통 나 환경 대책에 대한 환경단체와 시민들의 민원은 더욱더 폭주하고 있다.

최근에는 포스코 광양제철소 공장 정비 중 폭발 사고로 1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했으며, 광양제철소 고로조업 중단 여부가 지역의 뜨거운 관심사로 부상하고 있다. 이뿐만이 아니다. 임대아파트 임차인들의 권리 보장과 악덕 임대사업자의 퇴출을 촉구하며 임대 아파트 주민들은 연일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아파트 건설 중 발파 작업에 따른 피해 민원을 비롯해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반대 등 시가 해결해야 할 민원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김진환 광양참여연대 사무국장은 "필요로 한다면 얼마든지 해외에 다녀올 수 있다"면서도 "하지만 시장이 지역 현안에 얼마나 귀를 기울이고 있는지 의문이다"고 꼬집었다. 김 사무국장은 "각종 민원을 제기하는 시민들은 시장의 직접적인 의견을 듣고 싶어 한다"면서 "하지만 여러 지역 현안에 대해 정 시장은 답변을 제대로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광양시는 시장의 해외 출장으로 인한 구체적인 성과를 상세하게 시민들에게 설명해야 할 의무가 있다"면서 "단순한 MOU 체결 소식이 아닌 체결 이후 어떻게 추진되고 있고, 제대로 된 성과를 나타내고 있는지 명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광양시 측은 "지역 현안을 뒷전으로 하고 해외출장을 가는 것은 결코 아니다"며 "해외 출장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시장으로서는 충분히 다녀올 수 있는 것이다"고 항변했다.

이 관계자는 "이번 남해안 남중권 지자체장 공무국외연수는 다른 지자체장들과 몇 달 전 계획된 것으로 일정 변경이 불가피하다"면서 "다른 지자체 역시 지역 현안이 쌓여있는 것은 비슷하지 않느냐"고 반박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