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figcaption>경주시의회 의원들이 5일 결의안을 채택한뒤 구호를 외치고 있다.</figcaption>
 
경주시의회 의원들이 5일 결의안을 채택한뒤 구호를 외치고 있다.
ⓒ 경주포커스

관련사진보기


경북 경주시의회가 지난 5월 29일 발족한 사용후핵연료관리정책재검토위원회 출범을 전면 부정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경주환경운동연합, 에너지정의행동 등 환경단체들이 '전 원전 소재 지역주민과 시민사회의 참여가 배제된 점을 이유로 재검토위원회를 인정할수 없다'고 반발하는 데 이어 경주시의회까지 전면 부정하고 나선 것이다.

경주시의회는 5일 오전 10시 개회한 제242회 경주시의회 제1차 정례회 본회의에서 '고준위방사성폐기물관리 기본계획 수립에 대한 경주시의회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시의회는 결의안에서 "재검토위원회가 원전소재 지역 대표들이 합의 제출한 위원회 구성의견과 완전히 상반된 것으로, '중립적인 인사로 구성한다'는 정부의 방침 아래 지역 주민과 사회단체가 배제된 재검토위원회는 실효성이 없는 것으로 전면 부정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016년까지 고준위방사성폐기물(사용후핵연료) 반출하겠다던 정부의 약속이행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원전사고에 대한 재발 방지 및 실효성 있는 대안제시 등을 요구했다.

앞서 에너지정의행동, 경주환경운동연합등이 참여하고 있는 고준위핵폐기물 전국회의는 지난달 29일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주민과 시민사회단체가 배제된 '사용후핵연료 재검토위원회' 출범은 공론화의 기본 취지와 재검토 추진 의미를 거스르는 일이며, 이렇게 추진된 공론화 결과에 대해 우리는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